할리스커피,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 선정, 고용률 8% 업계 최고

업계 최고 수준의 장애인 고용률로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장애인 고용 우수사업주’ 선정

0
550

커피전문점 ‘할리스커피’를 운영하고 있는 국내 대표 커피전문기업 ㈜할리스에프앤비(대표 김유진)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에서 진행하는 ‘2018년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로 선정됐다고 지난 8일 밝혔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에서는 2002년부터 사업체의 장애인 고용확대 및 고용유지, 중증 및 여성 장애인의 고용창출 등을 심사하여 매년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할리스에프앤비를 포함해 28개 기업이 심사를 통해 ‘장애인고용 우수사업주’로 선정됐다.

그 동안 ㈜할리스에프앤비는 장애인 고용창출과 장애인 근로자들의 근로환경 개선에 힘써 왔다. 먼저 복지관 및 장애인 일자리 지원센터와 연계한 인재 추천 프로그램을 운영해 취업 사각지대인 장애인들의 채용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실제 ㈜할리스에프앤비의 장애인 고용률은 8%(2018년 6월 기준)로 고용노동부가 지정한 기업의 장애인 의무 고용률인 2.9%를 넘는 업계 최고 수준이며, 이중 중증장애인 고용률은 94%에 달한다.

장애인 근로자들이 일할 수 있는 안전하고 편견 없는 직장을 만들기 위한 사내 및 대외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장애인들의 사회활동 지원을 위한 임직원 봉사단인 ‘할리스 봉사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임직원들과 고객 대상으로 장애인 인식 개선 캠페인인 ‘WE ARE TOGETHER(위 아 투게더)’를 진행하는 등 다각도 노력을 실천 중이다.

㈜할리스에프앤비 관계자는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은 국내 대표 커피전문기업으로서 장애인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위한 고용창출과 근무환경 개선을 중요한 사회적 책임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 근로자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해 커피로 만드는 따뜻한 동행을 지속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할리스에프앤비는 장애인 고용 외에도 우수 장기 파트타이머 대학생을 위한 ‘드림 장학금’, 경력단절 여성직원들을 위한 ‘리턴십(Return-ship) 채용’ 제도 등 다양한 복지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특히 총 5,000만원을 지원하는 ‘드림 장학금’은 근면 성실하게 근무하고 있는 할리스커피 파트타이머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현재 10월까지 모집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