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커스텀멜로우’, 홍대 플래그십 H-스토어 리뉴얼 오픈!

0
843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가 전개하는 캐주얼 남성복 브랜드 ‘커스텀멜로우’가 지난 23일 홍대에 위치한 플래그십 스토어인 H-스토어를 ‘커스텀멜로우 프린츠’로 변경하고 리뉴얼 오픈했다.

‘커스텀멜로우 프린츠’는 지속적으로 진행해온 아티스트 콜라보레이션을 더욱 확고하게 하기 위해, 협업 상품 판매와 더불어 해당 아티스트의 작품도 함께 판매하는 아트숍 기능을 추가한다. 특히,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프린츠(Prints)’를 키워드로 다양한 아트웍과 협업 상품을 선보이는 비주얼 아트 콜라보레이션 스토어로의 변신을 꾀한다.

커스텀멜로우는 플래그십 스토어인 ‘커스텀멜로우 프린츠’의 리뉴얼을 기념하며, 비주얼 아티스트 3인(차인철, 이덕형, 김세동)과 함께 콜라보레이션한 스웻셔츠, 캡. 가방을 선보였다. 각각 아티스트의 개성을 살린 프린트를 적용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며 뉴 레트로 트렌드에 맞춰 강렬한 원색을 사용했다. 해당 상품은 플래그십 스토어인 커스텀멜로우 프린츠와 코오롱몰(www.kolonmall.com)에서만 판매하는 상품으로 특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매장 구성 또한 아트웍과 상품이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갤러리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마네킹을 활용하는 것 보다는 프린트가 더욱 잘 보일 수 있도록 스웻셔츠는 양 소매를 펼쳐 전시했으며 해당 작가의 작품을 함께 볼 수 있도록 했다. 액세서리 류는 냉장고 안에 비치하여 신선하다는 의미를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커스텀멜로우 프린츠 리뉴얼 오픈 행사도 다양하게 진행했다. 브랜드 모델인 뮤지션 ‘헨리’와 협업 아티스트 3인이 직접 고객과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다. 뮤지션 헨리는 이번 가을/겨울 시즌부터 커스텀멜로우의 모델로 활동 중이다. 커스텀멜로우는 헨리가 가진 천재적인 음악적 역량과 엉뚱하면서도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가 브랜드와 잘 어우러져 모델로 발탁하게 된 것.

리뉴얼 오픈 행사는 SNS를 통해 사전 모집한 고객 대상으로, 헨리와 아티스트들이 직접 현장에서 핸드젯 프린팅한 티셔츠 또는 에코백을 증정했다. 또한 고객이 직접 촬영할 수 있는 즉석 포토 부스도 마련했다. 사진을 촬영하여 본인의 이메일이나 문자, SNS로 받을 수 있으며 바로 현상도 가능하다. 방문 고객 대상으로 아티스트들의 아트웍이 담긴 스티커도 증정했다.

커스텀멜로우의 브랜드 매니져인 코오롱FnC의 권송환 부장은 “새롭게 변신한’ 커스텀멜로우 프린츠’는 커스텀멜로우의 브랜드 론칭부터 지금까지 고객 접점에서 브랜드의 방향을 고객과 커뮤니케이션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해왔다. 신진 비주얼 아티스트와의 지속적인 콜라보레이션과 더불어, 이를 오프라인 공간에서 고객과 함께 소통함으로써 커스텀멜로우가 가진 브랜드의 색깔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