왁티(WAGTI), 나이키 스케이트보딩 탄생시킨 ‘타유이 세이야’ 일본 법인장 임명

0
94

글로벌 스포츠·문화 콘텐츠 스타트업 WAGTI(왁티, 대표 강정훈)가 본격적인 일본 시장 진출을 위해 일본 법인 설립과 동시에 ‘타유이 세이야’를 법인장으로 임명했다고 30일 밝혔다.

타유이 세이야는 2002년 ‘나이키 스케이트보딩(Nike SB)’ 브랜드의 론칭을 담당했으며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미디어 ‘콤플렉스(Complex)’가 선정한 ‘스니커즈(Sneakers) 역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50인’에 마이클 조던, 필 나이트(나이키 설립자)와 함께 선정될 만큼 업계에서 높은 평가와 인정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나이키 뿐만 아니라 푸마를 포함한 여러 스포츠 머천다이징 사업을 이끌어가며 명성을 키웠다.

타유이 세이야 법인장은 20년 넘게 산업에서 쌓은 경험과 독창적인 추진력을 바탕으로 WAGTI의 주요 사업 중 하나인 글로벌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 ‘GOAL™’이 일본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다. 또한 다가오는 2020 도쿄올림픽대회에 따른 WAGTI의 올림픽 관련 비즈니스를 비롯하여 IOC(국제올림픽위원회)와 체결한 올림픽 헤리티지 컬렉션 사업을 주도하는 역할을 맡는다.

타유이 세이야 법인장은 “WAGTI의 일본 법인을 대표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고 기쁘다”며 “회사의 가장 큰 자산 중 하나인 WAGTIAN(왁티안)들과 함께 WAGTI만의 독창성과 혁신으로 스포츠 콘텐츠의 패러다임을 바꿔 나가 전 세계의 스포츠 팬들에게 신선함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WAGTI는 중국에도 법인을 설립하며 본격적인 글로벌 사업 확장에 나선다. 중국 법인은 삼성전자 출신이자 WAGTI 설립 멤버인 송인선 법인장을 비롯하여 덴마크 최대 패션 그룹 ‘BESTSELLER’ 브랜드 매니저 출신의 헬렌 콴(Helen Kwan) 등 중국 마케팅 역량을 갖춘 멤버들을 필두로 중국 시장 내 ‘GOAL™’ 진출 및 2022 베이징올림픽대회에 대한 사업 준비를 위해 힘쓸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