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M, 美 트라이베카영화제서 ‘더 리믹스, 힙합X패션’ 다큐 공개

힙합 비트 위에 쓰여진 패션… 여성 아티스트들의 이야기 담다

0
44
Dirk Schoenberger, Misa Hylton Brim, Lisa Cortes, Dapper Dan, April Walker, Farah X

글로벌 브랜드 MCM이 미국 현지 언론을 통해 뉴욕에서 열린 제18회 트라이베카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 ‘더 리믹스: 힙합X패션’을 공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다큐멘터리에서는 대담하고 컬러풀한 힙합 스타일의 기원과 힙합이라는 음악 장르를 통해 패션에 변혁을 가져온 여성과 남성에 대해 다룬다.

Lil’ Kim, Misa Hylton Brim, Mary J Blige

더 리믹스에서는 유명한 패션 디자이너이자 MCM의 새로운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파트너인 미사 힐튼이 힙합 문화가 탄생한 미국 뉴욕의 브롱크스에서 프랑스 파리의 패션쇼까지 걸어온 발자취에 대해 탐구한다. 미사 힐튼은 오트 쿠튀르에 스트리트웨어를 접목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다큐멘터리에서는 힐튼이 힙합 가수 릴 킴과 메리 제이 블라이즈, 미시 엘리엇을 포함한 여성 아티스트들과 작업을 통해 만든 패션 작품에 대해 다뤘다. 여성 디자이너와 스타일리스트들의 패션 트렌드와 스타일 등을 기반으로 형성된 글로벌 문화 양상에 밝혀낸다.

Young Paris

또한, 전설적인 스트리트웨어 디자이너들의 작품과 힙합 장르와 패션업계에서 활동하는 주요 아티스트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등장 인물로는 음악계의 아이콘 메리 제이 블레이즈, 힙합 아티스트 윤미래, 디자이너 커비 장-레이몬드, 힙합 패션의 대부 대퍼 댄, 더블유 매거진 편집장 스테파노 톤치, 엘르 매거진 스타일 디렉터 니키 오군나이케 등이 있다.

‘더 리믹스: 힙합X패션’ 다큐멘터리는 MCM의 후원으로 트라이베카 스튜디오에서 제작했다. MCM은 80년대 초기 미국 힙합 문화와 패션에 획기적 영향을 준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영화 ‘프레셔스’로 아카데미 시상식에 노미네이트된 리사 코테스 감독이 연출했고, 머라이어 캐리와 함께 일한 영화 감독이자 편집자로 알려진 파라 엑스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공동 감독인 리사 코테스와 파라 엑스는 “힙합과 패션의 만남은 지속적으로 진화하고 있는 흑인들의 창의성에 대한 발자취를 관찰하는 데 있어 특별한 관점을 제시한다”며 “시대정신에 있어서 유색인종이 기여해 온 부분은 오랜 시간 간과돼 왔다. 이에 이번 다큐멘터리는 유색인종 창작자와 혁신가, 그 중에서도 여성에 초점을 맞춰 이들이 패션에 어떤 변화를 일으켰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명했다”고 밝혔다.

Princess Nokia

MCM은 뉴욕 현지서 작품 상영 후 힙합과 패션의 발전에 대해 경의를 표하는 단독 콘서트를 개최했다. 폭발적인 무대 장악력과 뛰어난 실력을 지닌 래퍼 릴 킴이 등장해 열정적인 공연을 선보이며 현장에 모인 관객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MCM의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책임자 디르크 쇤베르거는 “MCM은 트라이베카 스튜디오와 협력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며, 재능있는 감독인 리사 코테스, 파라 엑스와 함께 작업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문화적으로 엄청난 영향력을 끼친 놀라운 여성들과 관련해, 이제껏 한번도 전해지지 않았던 이들의 이야기를 밝혀낸 것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Lil’ Kim

한편 ‘트라이베카영화제’는 뉴욕 9∙11 테러로 인해 침체된 맨하튼 지역의 경제, 문화를 부흥시키고 지역민들의 사기를 증진시키기 위해 영화배우 로버트 드 니로와 프로듀서 제인 로젠탈 등이 설립한 영화제다. MCM은 지난해에 참여해 다큐멘터리의 티저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