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업계, 에코컨슈머 잡기 위해 ‘지속가능한 패션’ 열풍

의식 있는(Conscious) 소비자 잡기 위한 ‘컨셔스 패션’이 뜬다

0
138

에코 패션(Eco-fashion), 컨셔스 패션(Conscious Fashion), 업사이클링 패션(Upcycling Fashion)…
소비자들이 친환경적이고 윤리적인 패션에 주목하면서 최근 많은 주목을 받는 패션 트렌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스태티스타가 2018년 조사해 발표한 의류구매와 관련된 지속가능성 중요도 통계에 따르면 ‘매우 중요’나 ‘다소 중요’하다고 응답한 소비자의 비율이 인도 89%, 중국 86%, 멕시코 83%, 이탈리아 81%, 독일 69% 등 매우 높게 나타났다.

대중의 관심도를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인 인스타그램 해시태그도 5월 중순 기준 에코패션 약 160만개, 업사이클링 약 130만개, 컨셔스패션 약 34만개로, 전 세계인이 친환경 패션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나타내고 있다. 패션업계는 지속 가능한 제품에 열광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사로잡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환경을 생각하는 꾸준한 콜라보레이션 활동 펼치는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MCM

독일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MCM은 지난 17일(금) 청담동 MCM 하우스(HAUS)에서 사단법인 한국패션일러스트레이션협회와 두 번째 아트콜라보레이션 전시회 ‘패션 일러스트레이션 X 플러스 MCM 전시회(Fashion illustration X Plus MCM Exhibition)’를 개최했다. 이번 전시에서 MCM은 불용자재를 활용한 쇼퍼백에 마카쥬(표시작업) 페인팅으로 패션 일러스트를 그려 넣는 실험정신으로 예술 상품을 재탄생 시켰다.

또한, MCM은 지난 해 박선희 이화여대 패션디자인 전공 교수와의 협업을 통해서도 ‘지속 가능한 패션’의 실천에 앞장섰다. 패턴 제작과정에서 버려지는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방법으로 디자인했으며, 반전효과와 역동적인 스타일의 의상을 선보였다. 이 캠페인을 통해 MCM은 재고 원단과 부자재로 다양한 소재 표현기법을 접목시켜 새로운 가능성을 시사했다.

MCM 관계자는 “이전부터 지속 가능한 패션을 위해 제품, 생산, 캠페인적 측면에서 환경 부분에 많은 무게를 두고 실천하려고 노력해 왔다”며 “깨어있는 의식의 에코 컨슈머들을 만족시키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MCM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MCM은 앞서 소개한 친환경 캠페인뿐만 아니라 에코사이클과 협업해 코카콜라 병에서 추출한 소재를 활용해 캡슐 컬렉션을 출시했으며, 디자이너 크리스토퍼 래번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친환경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지속 가능한 신소재 개발한 H&M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은 2019년 지속가능한 패션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Conscious Exclusive)을 선보였다.

이번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에서 새롭게 선보인 지속 가능한 신소재에는 파인애플 잎에서 추출한 셀룰로오스 섬유로 만든 천연 가죽 대체재인 피냐텍스(Piñatex®), 녹조류로 만든 부드러운 발포 고무인 블룸 폼(BLOOM™ foam), 오렌지 주스 생산 시에 나오는 부산물로 제작돼 지속 가능한 실크 소재와 같은 느낌을 주는 오렌지 섬유(Orange Fiber®) 등이 있다.

플라스틱 줄이기에 동참하는 폴로 랄프로렌

This combination of photos released by Ralph Lauren shows Polo shirts made from recycled plastic bottles. Each shirt is made from an average of 12 bottles collected in Taiwan, where the Polos are made, in partnership with an organization called First Mile. The shirts will be available Thursday for men and women at RalphLauren.com and in stores around the globe. (Ralph Lauren via AP)

미국 패션업체 폴로 랄프로렌은 100% 재활용 플라스틱 병을 사용한 친환경 제품 ‘어스(earth) 폴로’ 셔츠를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재활용된 플라스틱 병에서 추출한 화학섬유와 물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염색했다.

폴로는 ‘어스 폴로’를 출시하면서 오는 2025년까지 쓰레기 매립지와 해양에서 최소 1억 7000만병을 제거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2025년까지 100% 환경 파괴없는 면의 사용과 100% 재활용 또는 지속가능한 소재로 만든 포장재를 사용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어스 폴로 셔츠는 대만에서 제조되며, 셔츠 당 12개의 재활용 플라스틱 병이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셔츠는 대만에서 수집된 플라스틱 병을 실과 천으로 만드는 기술을 가진 회사인 퍼스트 마일(First Mile)과 협력해 생산된다.

이외에도 버버리는 2025년까지 불필요한 플라스틱 포장을 중단하기로 했으며, 유니클로는 오는 2020년까지 모든 진 제품에 친환경 진 워싱공법을 도입할 계획이다.

스태티스타: Statista ‘Importance of sustainability to consumers in relation to clothing purchase worldwide in 2017, by country’, Feb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