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커버리’, 본격 시즌에 앞서 다운 판매율 고공행진

0
1928

에프엔에프(대표 김창수)의 라이프스타일 아웃도어 브랜드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이 이른 가을부터 주력상품인 ‘벤치파카’를 필두로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

지난 8월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2017년 F/W 시즌을 이끌어갈 새로운 컬렉션을 패션쇼 형식으로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이 트렌드를 반영한 신상 아이템들이 9월 중순 이후 본격적으로 입고되며 패딩은 물론 맨투맨, 후디, 블루종 등의 제품군이 고른 판매율을 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추석 연휴기간을 맞이해 판매율이 크게 오르며 본격적인 겨울 시즌 전부터 매출이 상승세를 타는 모양새다.

특히 ‘디스커버리’ 매출을 견인하고 있는 ‘벤치파카’는 일부 인기 사이즈가 품절되며 높은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종아리까지 덮는 길이의 긴 패딩을 일컫는 ‘벤치파카’는 ‘디스커버리’가 주력하는 메인 제품이다. 소프트한 원단을 적용한 이중넥 구조로 착용감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며, 현재 이 제품의 일부 품절된 사이즈는 예약판매 중이다.

‘디스커버리’ 관계자는 “본격적인 가을에 접어들면서 ‘디스커버리’의 겨울 상품 판매 호조가 이어지고 있다. 높은 내구성에 젊은 세대의 트렌드를 반영한 세련된 디자인이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불러오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감각적인 디자인과 기능성을 앞세운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벤치파카 및 새로 출시된 다양한 스타일의 롱 다운은 올 겨울 패션을 선도하는 핫 키워드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