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런던 사로 잡은 ‘유아인•블랙핑크 지수•송혜교•라이언’, 글로벌 스타 등극!

0
76

전 세계 패션 업계의 관심이 모인 패션위크가 한창이다. 성황리에 마무리된 뉴욕, 런던 패션위크에 이어 17일(현지시각) 시작된 밀라노와 마지막 도시 파리까지 그 열기가 계속될 예정이다. 화려했던 뉴욕과 런던 패션위크에 등장하며 코리아 패셔니스타의 자태를 당당히 뽐낸 셀러브리티를 모았다.

유아인과 블랙핑크 지수는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20 S/S ‘버버리’ 컬렉션 쇼에 참석했다. 유아인은 버버리 특유의 베이지 컬러 수트를 깔끔하게 착용해 젠틀한 매력을 드러냈다. 블랙핑크 지수는 체크 패턴의 테일러드 재킷에 스커트를 셋업으로 연출했고, 여기에 ‘버버리’ 레터링이 돋보이는 ‘롤라’ 백과 크리스털 장식의 포인트 토 펌프스로 마무리하며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완성했다.

이번 ‘버버리’ 컬렉션은 ‘에볼루션(Evolution :진화)’을 테마로 진행됐고, 쇼가 열린 넓은 규모의 극장은 빅토리아 시대에서 영감 받은 사운드 시스템과 거대 거울로 구성된 입체적인 조형물, 토양을 연상시키는 뉴트럴 컬러 등으로 꾸며졌다.

2020 S/S 컬렉션 룩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리카르도 티시의 현대적인 시각과 ‘버버리’의 유서 깊은 하우스 코드를 결합해 주목 받았는데, 남녀 공용의 정교한 소매 디테일과 탈부착 가능한 하이브리드 스타일이 눈에 띄었다. 이 밖에도 토마스 버버리 모노그램 하드웨어와 영국 승마에서 모티브를 얻은 브리들 스트랩 디테일의 ‘앤(Anne)’이 새롭게 공개됐으며, 시그니처 백 ‘롤라’, 미니어처 범백 등은 이번 시즌 한층 다채롭게 재해석됐다.

배우 송혜교는 우아하고 아름다운 스타일로 뉴욕을 밝혔다. 송혜교는 ‘랄프 로렌’의 2019 가을 컬렉션에 참석했는데, 이번 컬렉션은 세련된 아르데코 방식의 클럽을 재현한 ‘랄프스 클럽(RALPH’S CLUB)’에서 공개됐다.

1920~30년대 뉴욕의 화려한 라이프스타일에서 영감 받아 탄생한 ‘랄프스 클럽’은 ‘랄프 로렌’만의 테마로 구성된 라이브 공연을 선보였다. ‘랄프 로렌’ 2019 스프링 컬렉션의 화이트 점프수트를 완벽 소화한 송혜교는 글로벌 셀러브리티들과 함께 ‘랄프스 클럽’의 분위기를 즐겼다. 한편, ‘랄프 로렌’의 이번 2019 가을 컬렉션은 당당하고 화려한 오늘날 여성들의 모습을 대변해 탄생됐으며, 시대를 초월한 아름다운 디자인의 룩으로 패션 피플들의 높은 관심을 모았다.

카카오프렌즈의 라이언이 글로벌 패션 피플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바로 ‘코치’의 2020 스프링 컬렉션에 참석해 자리를 빛낸 것. 패셔니스타로 거듭난 라이언은 스트릿 감성이 느껴지는 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는데, ‘코치’의 시어링 애비에이터 재킷과 시어링 슬리퍼를 착용했고, 캔버스와 리파인드 가죽이 조합된 ‘리빙턴’ 백으로 개성을 더했다.

이와 함께 라이언은 ‘코치’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스튜어트 베버스를 만났다. 스튜어트 베버스와 함께 당당한 포즈를 취한 라이언은 체크 패턴의 시어링 재킷과 그래픽 티셔츠를 매치해 캐주얼하면서도 힙한 무드를 연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