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헤지스, 호치민 첫 매장 오픈해 베트남 시장 공략 박차

다이아몬드 백화점 입점, 하노이 이어 호치민으로 무대 확장

0
114
LF 헤지스가 지난달 호치민 다이아몬드 백화점에 베트남 4호점을 오픈했다.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의 대표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가 베트남 호치민 다이아몬드 백화점에 4호점을 지난달 오픈했다.

헤지스가 호치민에 위치한 다이아몬드 백화점 2층에 130㎡(40평) 규모로 문을 연 이곳은 호치민에서 선보이는 헤지스의 첫 번째 매장이자 베트남 내 4호점이다. 남성복, 여성복, 골프웨어 등의 의류부터 액세서리에 이르기까지 토털 브랜드 헤지스의 정체성을 완벽하게 보여줄 수 있는 종합 매장 형태가 특징이다.

지난 2017년 11월 하노이 롯데백화점에 입점하며 베트남 시장에 진출한 헤지스는 올 상반기까지 하노이에서 총 3개의 매장을 운영하며 브랜드의 입지를 다져왔다. 헤지스는 하노이에서의 성공적인 안착을 바탕으로 이번 4호점을 통해 베트남 최대 경제 도시인 호치민으로 무대를 확장하게 됐다.

베트남 호치민 다이아몬드 백화점에 문을 연 헤지스 4호점 내부 모습.

독일의 시장분석업체인 스태티스틱스 포털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2년까지 베트남 패션산업은 연평균 22.5%의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산층 및 고소득 층 인구 역시 2014년 1200만명에서 오는 2020년에는 3300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코트라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약 34%를 차지하는 15~34세 젊은 층이 베트남 내수 시장의 핵심 소비계층으로 부상함에 따라 베트남은 글로벌 패션업계가 주목하는 시장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헤지스는 베트남 최초의 현대적인 백화점이자 호치민 경제 성장의 랜드마크로 인정받는 다이아몬드 백화점 입점을 시작으로 2021년까지 호치민 주요 쇼핑몰에 5개의 매장을 추가로 오픈해 베트남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한다는 방침이다.

LF 헤지스는 지난달 8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200㎡(60평) 규모의 남성 토털 매장을 열어 화제를 낳고 있다.

LF 김상균 부사장은 “고급 캐주얼웨어에 대한 수요가 급속도로 높아지는 베트남 시장 변화를 적극 반영해 베트남 진출 약 2년만에 호치민으로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며 “인구 1억명에 육박하는 거대한 내수 시장을 기반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베트남을 교두보로 삼아 향후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 진출을 적극 추진해 헤지스를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파워 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헤지스는 2007년 중국을 시작으로 대만, 일본, 베트남 등 아시아 패션 시장에 잇따라 진출해 중국에서만 약 420여개 매장을 확보하고 있다. 또, 지난 광군제 하루에만 1억 4천만 위안(한화 약 23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려 8개의 ‘1억 위안 달성 국내 브랜드’ 중 하나로 기록되는 등 아시아 패션 시장에서 손꼽히는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로 부상하고 있다.

한편 LF는 지난 11월 8일 영등포 타임스퀘어 2층에 남성패션 토털 매장을 열어 화제다. 이곳은 2019FW 헤지스 남성 의류와 함께 영캐주얼 의류라인 ‘피즈’라인, 현대적인 감각이 돋보이는 액세서리 라인 ‘HSD’까지 선보여 2030세대의 유동인구가 많은 상권 특성에 잘 맞췄다는 호평을 받은 것이다.

헤지스 타임스퀘어점은 약 200㎡(60평) 규모의 대형 매장이다. 매장에는 헤지스의시즌별 감각적인 영상물을 전면에 배치하고 피즈 라인의 피규어, 굿즈 등을 전시해 시각적으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내부는 화이트와 블루의 색상 조합을 통해 경쾌한 느낌을 강조하고, 기하학적인 구조물을 활용한 입체적인 인테리어로 생동감 있는 분위기를 연출해 시선을 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