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 광교, 네덜란드 작가 마르텐 바스 신작 세계 최초 공개

0
65

갤러리아백화점(대표이사 김은수)이 지난 3월 오픈한 갤러리아 광교에서 세계적인 아티스트 ‘마르텐 바스(Maarten Baas)’의 신작 ‘컨페티 클락(Confetti Clock)’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마르텐바스’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의 명물로 알려진 살아 움직이는듯한 대형 시계 작품을 선보인 아티스트로 21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로 주목 받고 있다.

‘마르텐바스’는 지난 3월 갤러리아 광교 오픈 당시 그의 대표작인 ‘스위퍼즈 클락(Sweeper’s Clock)’가 전시되면서 갤러리아와 첫 인연을 맺었다.

‘마르텐 바스(Maarten Baas)’가 세계 최초로 갤러리아 광교에 이번 신작을 공개한 것은 ‘갤러리아 광교의 건축적 아름다움’ 때문이었다. 코로나 19 여파로 온라인으로 갤러리아 광교를 접한 ‘마르텐 바스’는 ‘갤러리아 광교는 매우 특별한 공간’이라는 소감과 함께 ‘백화점이 주는 기분 좋은 이미지가 마치 ‘파티의 상징’처럼 느껴졌고, 이러한 영감을 새로운 작품에 담았다.’고 밝혔다.

그의 이번 신작은 ‘컨페티 클락(Confetti Clock)’이다. 영상에서는 종이 꽃가루가 화려하게 날리는 장면이 연출되고, 한 남성이 바닥에 떨어진 종이 꽃가루를 시계방향으로 끊임없이 쓸어내는 행위 예술로 시간을 말해준다. 화려한 꽃가루는 일상을 파티처럼 특별하게 하고, 환대해주는 ‘축제의 순간’을 의미하며, 이는 곧 백화점의 이미지와 상응한다. 이번 작품은 작가의 기존 ‘리얼 타임 클락’ 작품 중 가장 화려한 컬러와 이미지로 구성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마르텐 바스’는 2009년 ‘디자인 마이애미/바젤’에서 ‘올해의 디자이너’로 선정된바 있으며, 2016년에는 ‘리얼 타임 스위퍼즈 클락(Real Time Sweeper’s Clock)으로 미국 최대 규모 현대미술전인 아트 프라이즈(Art Prize)를 수상하면서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정평이 나있다.

‘갤러리아 광교’는 오픈 당시 약 3주간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과 협업하여 ‘더치 퍼레이드’ 타이틀의 행사를 진행했다. 백화점 곳곳에서 네덜란드 유명 작가의 작품 및 인기 브랜드를 소개했다. 이때 갤러리아는 동시대 미술계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작가 중 하나인 마르텐 바스의 ‘스위퍼즈 클락(Sweeper’s Clock)’을 백화점 최초로 전시했다.

‘스위퍼즈 클락’은 두 명의 작업자가 거대한 콘크리트 바닥을 24시간 동안 쓸어내는 움직임으로 시침과 분침을 이동시켜 시간을 알려주는 영상이다. 백화점에는 ‘시계가 없다’는 공식을 깨고 백화점에 시계를 설치했다는 점과 시간의 흐름을 위트 있게 표현한 작품성으로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갤러리아는 작가와 함께 갤러리아 광교 공간에 어울리는 작품을 만들어 공개하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

갤러리아 광교는 네덜란드 출신의 세계적 건축가 렘 콜하스(Rem Koolhaas)의 건축 사무소 OMA가 설계를 맡으면서 오픈 전부터 화제가 됐다. 기대에 부응하듯 OMA는 거대한 암석층 단면 문양을 한 외관과 입구부터 전 층을 나선형으로 휘감고 있는 540m 길이의 유리통로 ‘갤러리아 루프’를 디자인, 전형적인 백화점 건물의 틀을 깨는 파격적인 결과물을 선보였다.

갤러리아 광교는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네덜란드뿐만 아니라 미국∙유럽 등 각국 문화계에서 이슈가 될 만큼 인정을 받았다. 세계적인 인테리어 전문 매거진 ‘프레임’과 디자인 매거진 「월페이퍼」, 이 외에도 미국∙독일∙이탈리아∙러시아 등의 전문 매체에서 갤러리아 광교 오픈을 주요한 기사로 다뤘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갤러리아 광교는 전형적인 백화점의 틀에서 탈피한 ‘가장 아름다운 백화점’으로 국내외에서 두루 인정받고 있다.”며 “새로운 형태의 백화점 건물이 주는 공간적인 즐거움뿐 아니라 쇼핑과 문화 콘텐츠를 통해 경기 남부권 최고의 복합 문화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