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오쇼핑부문 ‘장 미쉘 바스키아’, FW 시즌 가을용 코트로 본격화

스포츠웨어의 높은 기능성과 스타일리시한 핏, 디자인을 겸비한 올인원 패션 선보일 계획

0
186

CJ ENM 오쇼핑부문 단독 골프웨어 브랜드 장 미쉘 바스키아가 가을용 코트 2종을 출시하고 본격적으로 FW시즌 공략에 나선다. 봄 시즌에 출시해 큰 사랑을 받은 ‘봄ㆍ가을 패션의 정석’ 트렌치코트와 스포티하고 클래식한 느낌이 공존하는 웨더코트의 기능성을 업그레이드해 가을용으로 출시한다.

먼저, 29일 19시 30분 CJ오쇼핑채널에서 ‘바스키아 더 뉴 그래피티 트렌치코트’를 첫 선보인다. ‘장 미쉘 바스키아’는 클래식한 본연의 멋을 살리면서도 기능성이 높아 실용적인 정통 트렌치코트를 개발해, 지난 2년간 봄 시즌에 5만장 이상을 판매했다. 이 코트는 아웃도어 의류 원단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2.5 레이어’라는 신개념 원단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안감에서 0.5 레이어를 걷어내어, 무게는 초경량으로 낮추면서도 속건 기능을 강화했고, 내수압 기능이 뛰어난 겉감으로 방수 능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려서 변덕스러운 장마가 이어지는 가을 날씨에도 걱정 없도록 제작했다.

9월 6일 20시 30분에는 ‘올인원 웨더코트’를 런칭한다. 이 코트는 제품명 그대로 기후 변화가 심한 초가을 날씨에 활용하기 좋은 아이템이다. 오버사이즈 핏으로 제작되어 움직임이 편하고 스타일리시하게 입을 수 있다.

또한 얼굴까지 가려질 정도의 큼지막한 목 폴라와 후드 디자인이 길이감이 넉넉한 코트에 결합되어 있어, 비ㆍ바람ㆍ미세먼지ㆍ추위 등 어떤 날씨 환경에서도 든든하게 몸을 보호하는 느낌을 준다. 겉감은 효성의 ‘코트나’를 사용해 구김이나 보풀이 적게 했고, 고가의 라미네이트 필름을 추가해 흡한 속건 등의 기능을 높였다. 안감 처리로 보온성을 강화해서 추운 늦가을에도 입기 좋다.

이번에 CJ ENM 단독 브랜드 장 미쉘 바스키아는 FW시즌별 유행 아이템을 바스키아만의 감각으로 재해석해서 선보일 계획이다. 양털이 뽀글뽀글 뭉쳐져 있는 모양으로 가을 유행을 선도하는 ‘플리스 재킷’, 짧은 길이감이 패셔너블한 ‘푸퍼 다운 재킷’을 포함해 니트, 슈프림 다운 등을 새롭게 출시하며 캐주얼웨어 라인을 확대한다. 바스키아 만의 유니크한 디자인에 전문 골프웨어 제작 공정을 적용한 소재로 기능성까지 높여 제작한다.

CJ ENM 오쇼핑부문 패션스포츠팀 박명근 팀장은 “장 미쉘 바스키아는 골프웨어 브랜드로 출발한 만큼, 의류 소재 기능성 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라며, “이번 가을에는 스포츠웨어의 높은 기능성과 함께 스타일리시한 핏, 디자인을 겸비해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올인원 패션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 미쉘 바스키아는 CJ ENM 오쇼핑부문이 미국의 유명 아티스트 장 미쉘 바스키아의 재단과 단독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2016년 10월 출시한 프리미엄 스포츠 브랜드이다. 홍승완 디자이너가 2017년 말부터 장 미쉘 바스키아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로 참여하고 있으며, 브랜드 모델로는 원빈과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제시카 역으로 출연했던 배우 지이수가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