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중소기업 비대면・온라인 수출지원 성과와 세부 지원 과제 발표

0
42
중소기업벤처부-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이하 중기부)는 14일 개최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계기로 ‘비대면・온라인 트렌드 활용 중소기업 수출 지원성과 및 향후 과제’를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도 오히려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온라인 수출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상반기 중기부가 추진한 중소기업 온라인・비대면 수출지원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추진할 세부 정책과제를 보완해 발전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중기부는 상반기 중 코로나19로 변화된 수출 여건에 대응하여 기존 오프라인 사업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하고 해외 온라인마케팅과 한류마케팅 등도 대폭 확대하는 등 마케팅 지원을 강화했으며, 이동제한으로 인한 물류관련 애로 해소 등을 추진했다.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시대 유망품목에 대한 중장기 수출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책도 병행하는 등 신속한 대처를 통해 다수의 성과사례를 창출했다.

4월부터 7월까지 진행하 총 21회 화상 상담회에서 수출유관기관(중진공, 중앙회, 무협)・지방청 협업을 통해 1천 여개 기업이 참여해 2천여건 상담 매칭과 2억달러 규모 상담 진행을 진행했다. 사후 점검결과, 현재 131개 기업이 1천 8백만 달러 규모의 거래를 달성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표적으로 A사 (다기능 조리기)의 경우 화상상담회 참여 후 지속적인 실무협의를 거쳐 말레이시아 총판 구매 약정(2백만달러 규모), 현재 런칭용 선주문 100대 발송이 이뤄진 상태다. 패션잡화 분야의 B사의 경우는 일본 위주의 소량 온라인판매를 해오다가 화상상담회를 통해 인니로 시장다변화 추진, 현재 14종 구두 200여 켤레 샘플오더가 진행 중에 있다.

해외몰 입점과 판매 분야에서는 아마존 등 해외 온라인몰 입점지원 및 마케팅 연계지원 등을 통해 참여기업 평균 수출 400%가 증가라는 결과를 얻었다. 면마스크 업체 C사는 아마존 입점 후 전년대비 판매실적이 대폭 증가했다. 2019년도 3백만원에서 2020년 8월 현재까지 420백만원의 매출을 일으켰다.

소형가전  D사의 경우는 소형 마사지기fmf 주력제품으로 하는 뷰티・라이브가전업체로 큐텐(동남아) 입점 후 수출액이 전년동기비 8787%나 증가하는 실적을 기록한 것이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10월 중 종합적인 ‘비대면・온라인 수출활성화 방안’을 마련하여 우리 수출의 돌파구를 마련하고 수출 체질 개선을 추진하기 위한 법적・제도적 기반도 정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