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휴대폰 번호만 알면 ‘현대백화점 선물하기’ 서비스 가능

0
62

현대백화점이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입한 상품을 상대방의 휴대폰 번호를 통해 편리하게 선물 보낼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매장에서 구매한 상품을 상대방 주소를 모르더라도 휴대폰 번호만 알면 문자 메시지를 통해 선물 보낼 수 있는 ‘현대백화점 선물하기’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서비스는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전 점포 내 3700여 개 매장(약 600여 개 브랜드)이다. 압구정본점ㆍ 무역센터점ㆍ 목동점ㆍ 판교점 등 경인지역 10개 점포는 15일부터, 충청점ㆍ 대구점ㆍ 부산점ㆍ 울산점ㆍ 울산동구점 등 5개 점포는 오는 17일부터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기존에는 백화점 매장에서 구매한 상품을 선물하려면 상대방의 연락처 외에 주소 등의 추가 정보를 알아야만 했지만, ‘현대백화점 선물하기’ 서비스를 이용하면 상대방의 휴대폰 번호만으로도 상품을 손쉽게 선물할 수 있게 된다. 이런 서비스를 도입한 건 국내 백화점 중 처음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현대백화점 선물하기’ 서비스는 온라인몰ㆍ SNS 등에서 주로 이용하는 선물하기 기능을 오프라인 매장에 접목시킨 것으로, 선물을 보내는 사람 입장에선 오프라인 매장에서 상품을 꼼꼼히 확인하고 구매한 뒤 편리하게 선물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선물하기’ 서비스는 화장품ㆍ 준보석ㆍ 핸드백ㆍ 잡화 상품군을 비롯해 수입의류ㆍ 아동ㆍ 스포츠 등 패션 상품군과 식기ㆍ 소형가전ㆍ 건강식품 매장 등에서 구매한 상품을 대상으로 이뤄지며, 전문 설치기사가 방문해 설치해야 하는 대형 가전이나 가구, 신선식품, 그리고 해외명품 등은 제외된다. 5만원 이상 구매시에는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5만원 미만이면 3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된다.

‘현대백화점 선물하기’ 서비스는 카카오톡 문자 메시지를 통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선물을 보내는 고객이 매장에서 상품 결제 후 매장 직원에게 본인의 휴대폰 번호를 알려주면, 카카오톡 문자 메시지로 ‘선물 보내기’ 링크를 받게 된다. 여기에 선물 받을 사람의 연락처를 입력하면 배송 접수가 완료된다.

이와 동시에 선물 받을 사람은 카카오톡 문자 메시지로 ‘선물 받기’ 링크를 전송 받게 되며, 해당 링크를 눌러 선물을 보낸 고객과 상품 정보(사이즈ㆍ 색상 등)를 확인한 뒤 본인의 집주소를 입력하면 된다. 만약 택배를 통해 선물 받기를 원치 않으면 7일 이내에 구매한 매장을 방문해 받아도 되며, 사이즈가 맞지 않거나 색상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배송 전 해당 매장에 전화해 교환한 후 받을 수도 있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추석을 맞아 명절 선물세트에도 선물하기 서비스를 일부 도입한다. 건강식품ㆍ 가공식품ㆍ 생활용품 등 400여 종 상품이 대상이며, 각 점포 특설 행사장에서 신청하면 된다. 택배 배송이 불가능한 정육ㆍ 굴비ㆍ 청과 등 신선식품 선물세트는 제외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