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의 일상화, 생얼 피부결로 승부한다!

0
78

마스크 착용의 일상화로 생얼이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깨끗한 피부결을 위한 뷰티제품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자칫 칙칙해 보일 수 있는 환절기 피부에 생기를 넣어주기 위함이다.

깨끗한 피부는 모공 관리에서부터 시작된다. 모공 청소템으로 널리 알려진 셀퓨전씨의 ‘트리악 포어 딜리트 버블 팩’은 얼굴에 바르면 촘촘한 버블이 뽀글뽀글하게 올라오면서 노폐물을 흡착해 모공 속까지 딥 클렌징 해준다. 자연유래 계면 활성제와 오일 성분을 함유해 민감한 피부도 자극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천연유래 핑크 클레이를 비롯해 감나무잎, 포도씨, 살구씨, 브로콜리가 함유돼 늘어진 모공과 묵은 각질 케어까지 도와줘 깔끔한 피부를 완성한다. 크림 타입의 팩 제형이 1회 분량씩 개별 포장되어있어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티르티르의 ‘리시카 바이오 엔자임 클렌저’도 자연유래 효소 파우더와 스크럽 성분이 딥 클렌징과 함께 피부에 쌓여 있는 각질과 노폐물을 케어 해 피부 결을 매끈하게 정돈해준다. 이 제품 역시 1회용 개별 포장 형태로 되어 있어 간편하다.

피부결 정돈을 보다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패드타입의 토너도 인기다. 에이솔루션의 ‘아크네 클리어 토너 패드’는 피부결 정돈, 각질 케어, 피부 진정, 모닝 클렌징, 수정 화장까지 하나로 가능한 5in1 데일리 토너 패드다. 살리실산(BHA) 성분을 함유해 모공 속 노폐물과 각질, 피지 등을 제거해 말끔한 피부 관리에 도움을 준다. 100% 순면 패드로 코튼면과 엠보면으로 이뤄져 피부에 자극없이 사용할 수 있다.

마스크 사용으로 생긴 트러블 자국이나 자외선으로 생긴 기미 등을 잘 관리하는 것도 생얼 피부를 돋보이게 해준다.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센텔리안24의 ‘엑스퍼트 마데카 멜라 캡처 앰플’은 프리미엄 화이트닝 앰플로 일주일에 한 병씩 총 4주 동안 관리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단 5일 사용만으로도 이미 생성된 기미와 색소침착 개선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꼬달리의 ‘비노퍼펙트 다크스팟 코렉팅 모이스처라이저’는 포도나무 수액에서 추출한 특허성분 ‘비니페린’을 담은 화이트닝 크림이다. 비니페린은 비타민보다 약 62배 뛰어난 브라이트닝 효과를 지닌 것으로 알려진 자연유래 성분이다.

맑은 생얼을 위한 이너뷰티 제품은 생얼 시대를 위한 필수품이 됐다. 닥터리브의 ‘저분자콜라겐 맥스’는 저분자피쉬콜라겐과 히알루론산, 엘라스틴 등을 함유한 먹는 콜라겐 제품이다. 콜라겐과 피부에 좋은 히알루론산, 엘라스틴은 보충하고 콜라겐 분해 효소 활동은 저지해 효율적인 피부 관리를 도와준다. 일양약품 ‘데일리 스킨케어 히알루론산’은 피부 보습에 도움을 주는 히알루론산을 간편하게 보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셀퓨전씨 관계자는 “생얼로 다니는 사람은 늘어나는데 마스크와 환절기 일교차 영향으로 피부는 거칠어질 수 밖에 없는 계절”이라며 “꼼꼼한 클렌징과 모공 관리를 해주면 매끈한 피부결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풍부한 속눈썹과 자연스러우면서도 선명한 눈썹도 생얼을 더 빛내줄 수 있다. 퓨어틱은 손상된 속눈썹을 길고 풍성한 속눈썹으로 가꾸는데 도움을 주는 ‘롱앤미 아이래쉬 속눈썹 영양제’를 선보이고 있다. 맥퀸뉴욕의 ‘마이 컬러링 듀얼 아이브로우’는 슬림타입의 펜슬이 눈썹결을 살리면서 자연스럽게 빈틈을 채우고, 펜슬 반대편의 브로우 카라는 눈썹결을 정교하게 살려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