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근절, ‘클린콘텐츠 캠페인’ 펼친다

0
92
인플루언서 도티,태크몽,킴킴변호사 등이 부당한 광고 근절위한 '클린콘텐츠 캠페인'을 홍보하고 있다.

온라인 뒷광고 근절에 SNS 업계가 앞장선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는 24일 한국인플루언서산업협회, 한국엠씨엔협회,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함께 ‘SNS 부당 광고 방지’를 위한 캠페인’을 펼치기로 했다.

업계 및 인플루언서가 SNS상 부당 광고 문제와 관련하여 자율준수 의지를 밝히고 부당광고를 예방하기 위한 ‘클린콘텐츠 캠페인’을 만들고 이를 적극적으로 펼쳐 뒷광고 근절에 앞장 선다는 방침이다.

‘클린콘텐츠 캠페인’은 인플루언서들이 자신의 광고 콘텐츠에 ‘투명하게, 명확하게, 솔직하게’ 경제적 이해관계를 표시하는 자정활동으로, 교육동영상 공유, 인플루언서들의 클린콘텐츠 캠페인 참여․인증으로 진행된다.

공정위 조성욱 위원장은 뒷광고 근절에 대해 안전하게 소비할 권리와 합리적인 선택을 위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받을 권리는 소비자의 기본권이며 이를 보장하기 위해, 인플루언서들이 경제적 대가를 받았는지 여부를 명확하게 공개하여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소비자의 권리를 존중하고 자율적으로 법 질서를 준수할 때, 인플루언서 업계가 더욱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위해 영향력 있는 인플루언서들이 캠페인에서의 약속을 지켜나가는 동시에 다양하고 창의적인 방법으로 캠페인을 홍보해주길 당부했다.

공정위는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거래급증 등 거래 환경 변화에 따라 공정위도 추천 보증 심사지침의개정ㆍ안내서배포 등 SNS상 부당 광고를 방지하고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상당한 노력을 해왔다면서 자율준수 문화의 정착을 위해 적응기간을 부여하여 자발적인 법 준수를 지원하는 한편, 적응기간이 지난 후에도 법 위반행위가 계속될 경우, 엄정하게 법 집행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부당광고 개선을 위한 노력 이외에도 급증하는 온라인 거래에서의 소비자권익 보호를 위해 전자상거래법을 전면 개편할 예정이며, 특히 온라인 거래에서 영향력이 증대되고 있는 플랫폼 사업자들의 실질적 역할과 관여도에 따라 책임규정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정위는 또한 업계 및 인플루언서와 소통채널을 구축하여 자율준수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