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웨이 광교, 즉석카메라 ‘인스탁스11’ 대여해 고객 반응 높여

0
98

수원 광교의 라이프스타일센터 ‘앨리웨이 광교’가 한국후지필름㈜과 협업해 25일부터 ‘인스탁스 미니11 무료 대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4월 출시한 ‘인스탁스 미니11’은 ‘셀프 촬영 모드’, ‘자동노출기능’ 등 보다 향상된 기능 탑재는 물론 사용자 취향에 맞춰 직접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해 MZ세대 사이에서 많은 인기를 있는 한국후지필름㈜의 즉석카메라다.

앨리웨이 광교는 방문하는 고객들이 앨리웨이에 광교에서 느낄 수 있는 감성과 의미있는 추억을 간편하게 사진으로 기록하고, 즉석에서 출력해 소장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대여 서비스를 기획했다. 앨리웨이 광교는 유모차, 휴대폰충전기는 물론 인접해 있는 광교호수공원에서도 고객들이 편히 즐길 수 있도록 피크닉 세트 등 다양한 편의물품을 마련해 무료로 제공하는 물품 대여 서비스를 진행해왔다.

‘인스탁스 미니11 무료 대여 서비스’는 세계적인 설치 예술가 ‘자넷 에힐만(Janet Echelman)’의 ‘어스타임 코리아(Earthtime Korea)’ 전시 기념 행사와 동시에 시작했다. 방문객들은 날씨, 시간, 계절 등 환경에 따라 앨리웨이 광교 광장의 상공에서 부드럽게 일렁이며 변화하는 자넷 에힐만의 예술 작품과 팝아티스트 ‘카우스’의 클린 슬레이트(Clean Slate)가 함께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환상적인 모습을 인스탁스 카메라로 담는 이색적인 경험을 누릴 수 있다.

인스탁스 미니11은 앨리웨이 광교의 ‘어라운드 라이프’ 구역 1층에 위치한 컨시어지에서 대여할 수 있으며, 즉석 필름은 현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앨리웨이 광교 멤버십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며, 멤버십은 공식 홈페이지와 현장에서 별도의 가입비나 연회비 없이 가입할 수 있다.

앨리웨이 광교 관계자는 “고객들에게 자신만의 라이프스타일과 일상의 추억을 기록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한국후지필름㈜과 협업해 이번 서비스를 기획했다”며 “앨리웨이 광교가 코로나19로 지친 일상 속에서 편안함과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오아시스와 같은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고객 만족에 우선한 맞춤 서비스와 마케팅을 지속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