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가구업체 까사미아 인수…홈퍼니싱 경쟁 돌입

    0
    702

    신세계백화점이 가구업체 까사미아를 인수하고 홈퍼니싱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신세계는 24일 ㈜까사미아 인수를 위한 주식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세계가 1천837억원을 들여 까사미아 주식 681만3천441주(92.4%)를 취득하는 계약이다. 이를 통해 까사미아 경영권 및 부동산 자산을 인수하고, 까사미아 직원 전원의 고용을 승계하기로 했다.

    최대주주는 이현구 회장 일가에서 ㈜신세계로 변경되며, 까사미아는 신세계 자회사로 편입될 예정이다. 1982년 설립된 까사미아는 가구와 인테리어 제품 및 침장류 등을 제조·판매하고 있다. 전국에 매장 72곳을 운영 중이다. 2016년 기준 매출은 1천220억원, 영업이익은 93억원을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은 까사미아의 매출을 5년 내 4천500억원으로 끌어올리고, 2028년에는 매출 1조원대 메가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매장은 향후 5년 내 160여개 점으로 2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사업 영역도 다각화해 까사미아를 단순한 가구 브랜드가 아닌 ‘토털 홈 인테리어 브랜드’로 탈바꿈시킨다는 방침이다.

    현재 가정용 가구 중심인 까사미아에 홈 인테리어, B2B(기업간거래) 사업, 브랜드 비즈니스 분야를 추가할 계획이다.

    신세계는 까사미아 인수로 기존 패션, 화장품 부문에 이어 ‘홈 토털 라이프스타일’로 제조사업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은 2015년 정유경 총괄사장이 신세계의 책임경영을 본격화한 후 첫 인수·합병(M&A) 사례이기도 하다.

    국내 대형 유통사들은 최근 홈퍼니싱 시장에 앞다퉈 뛰어들고 있다. 패션 부문 등의 성장이 정체된 가운데 1∼2인 가구 증가와 ‘집 꾸미기’ 열풍 등으로 홈퍼니싱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홈퍼니싱은 홈(Home)과 퍼니싱(Furnishing)의 합성어로, 가구와 인테리어 소품, 생활용품 등을 활용해 집안을 꾸미는 것을 뜻한다.

    신세계그룹의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생활용품 브랜드 ‘자주’를 선보이고 있다. 여기에 가구업체 까사미아 인수로 홈퍼니싱 시장에서 차별화된 콘텐츠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까사미아는 가구 브랜드인 까사미아를 비롯해 사무용 가구 브랜드 우피아, 홈스타일링 브랜드 씨랩 등 다양한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2012년 리바트를 인수해 홈퍼니싱 사업에 진출했으며, 미국 최대 홈퍼니싱 기업인 윌리엄스 소노마와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롯데는 롯데아울렛 광명점과 고양점을 이케아 매장과 나란히 열어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장재영 대표는 “향후 국내 가구·인테리어시장 규모가 최대 20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까사미아를 신세계백화점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