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업계 첫 ‘20ㆍ30 전용 VIP 전용 멤버십’ 만든다

0
265

현대백화점이 백화점 업계 최초로 20ㆍ30 전용 VIP 멤버십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최근 유통업계의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영 앤 리치(Young & Richㆍ젊은 부유층)’를 겨냥한 전용 멤버십을 만들어 ‘핀셋 케어’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백화점은 내년 2월부터 30대 이하 고객 전용 VIP 멤버십 프로그램 ‘클럽 YP’를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클럽 YP’는 젊음을 뜻하는 ‘영(Young)’의 앞글자와 우수고객을 뜻하는 ‘VIP’의 마지막 글자를 따 조합한 것이다. ‘클럽 YP’는 1983년생(한국 나이 39세) 이하 고객 중 직전년도에 현대백화점카드로 2000만원 이상을 구매한 고객을 선별해 내년 1월경 자체 심사를 거쳐 결정된다.

현대백화점은 이와 함께 구매 실적이 없어도 인플루언서(유튜브 구독자 10만명 이상ㆍ인스타그램 팔로워 3만명 이상 보유) 등 유명인이나 기부 우수자, 봉사활동 우수자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고 있는 사람들도 내부 심사를 거쳐 ‘클럽 YP’로 선정할 예정이다.

‘클럽 YP’에게는 정상 상품 구입시 5% 할인과 전 점포 3시간 무료 주차, 기념일 선물 등 기존 VIP 멤버십의 혜택외에 차별화된 서비스가 제공된다. 우선, 압구정본점과 무역센터점을 제외한 전국 13개 점포에 평일 방문할 경우 ‘발렛파킹 서비스’를 제공하며, 주말이나 공휴일에 이용 가능한 발렛파킹 쿠폰(12개)도 증정한다.

발렛파킹 서비스는 기존엔 ‘클럽 자스민 회원(현대백화점 포인트 4만점 이상)’에게만 제공되는 서비스다. 현대백화점 포인트는 현대백화점카드로 1000원 구매시 포인트 1점이 적립된다. (단, 일부 명품 브랜드나 가전ㆍ식품 구매시 1000원당 0.5점 적립) 아울러 선정과 동시에 5만원 상당의 식당가 바우처와 현대백화점 식당가 와인 콜키지 프리 서비스도 제공된다.

20ㆍ30 고객만을 위한 명품 브랜드 구매 혜택도 별도로 제공된다. 현대백화점카드로 명품 구매시 6개월 무이자 서비스(연 12회)를 이용할 수 있으며, 명품에 한해 현대백화점그룹 통합 멤버십 ‘H포인트’ 적립률을 두 배 높여 0.2% 적립해준다.

이밖에 내년 7월에는 현대백화점 판교점과 여의도점(가칭)에 ‘클럽 YP’를 위한 전용 라운지를 열고, 이들 VIP 고객을 위한 이벤트를 기획해 운영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이 20ㆍ30을 대상으로 VIP 멤버십을 도입하기로 한 것은 이들의 소비력이 계속해서 커지고 있어서다. 실제 현대백화점 전체 VIP 가운데 30대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7년 15% 수준이었지만, 올해는 21%를 기록했다. 현대백화점 명품 매출에서 20대와 30대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 2017년에 각각 4.8%와 17.4%였지만, 올 들어선(1~11월) 각각 7.8%와 21.4%로 늘었다.

양명성 현대백화점 영업전략담당(상무)는 “기존 VIP 멤버십 프로그램으로는 늘어나는 20ㆍ30 VIP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없다고 판단해 전용 멤버십 프로그램을 도입하게 됐다”며 “클럽 YP를 국내 영 앤 리치를 대표하는 멤버십으로 육성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20ㆍ30 전용 VIP 멤버십 도입과 더불어, 기존 VIP 프로그램에도 일부 변화를 준다. ‘플래티늄(현대백화점 포인트 2만점 이상 4만점 미만)’ 등급의 명칭을 내년부터 ‘세이지(Sage)’로 바꾸고, 이들에게 기존 혜택(전용 라운지 운영ㆍ정상 상품 상시 5% 할인 등) 이외에 정기배송(쌀ㆍ과일), 핫플레이스 이용권 등을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