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개점시간 오전 11시로 30분 늦춰

0
1583

신세계백화점이 다음 달부터 영등포·경기·광주점 등 3곳의 개점시간을 기존 오전 10시 30분에서 11시로 30분 늦춘다고 7일 밝혔다. 폐점 시간은 변동 없이 오후 8시다. 식품관은 종전대로 오전 10시 30분부터 운영한다.

신세계 관계자는 “협력사원들의 근로 여건을 개선하면서도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법을 찾기 위해 3곳을 지정해 시범 운영한다”며 “협력회사, 협력사원, 고객들의 의견을 수렴해 추후 확대 적용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 백화점들은 평일 오전 10시 30분 개점해 오후 8시에 폐점하고 있다. 백화점 영업시간은 시대별로 변동이 있으나 1979년 이후에는 오전 10시 30분 개점이 일반적이다.

신세계그룹은 올해부터 근로시간을 단축해 주 35시간 근무제로 전환했다. 주 35시간 근로제 시행으로 신세계그룹 임직원은 하루 7시간 근무한다.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9-to-5제’가 일반적이지만, 백화점은 영업시간을 고려해 오전 10시 출근, 오후 6시 퇴근을 기본으로 했다. 그러나 백화점 각 매장에서 일하는 협력업체 직원들은 이와 별개로 근무했다.

신세계는 점포 영업시간 단축을 통해 협력회사 사원에게도 일과 가정이 양립할 기회를 제공하려 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