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설 명절 인기 아이템 특별 조건으로 단독 판매

0
135

CJ오쇼핑이 명절 인기 주방용품을 역대급 조건으로 단독 판매한다. 최근 급증한 홈쿡 족(族) 뿐 아니라 곧 다가오는 명절을 준비하는 고객의 주방용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품격있는 상 차림을 완성해주는 쿡웨어, 테이블웨어를 최고의 혜택으로 준비했다.

명절 차림상에 품격을 더할 전통 유기 그릇을 설 특집 조건으로 판매한다. 유기는 구리와 주석을 합금해 만든 전통 식기인데, 전 제조 과정을 직접 소량 생산하기 때문에 4개월 만에 방송 물량을 어렵게 준비했다. 20일 오후 8시 45분 ‘최화정쇼’에서는 2008년 런칭해 300억 원 이상 판매된 ‘여주공방 옥식기 4인조 세트’를 판매한다. 담금질과 다듬질을 모두 수작업으로 마쳐 광택과 결에서 정성이 느껴지는 제품이다.

설 특집 구성으로 궁중찜기, 생선접시까지 포함한 옥식기, 수저, 찬기 등을 75만 9천 원에 판매한다. 16일 오전 8시 20분 ‘강주은의 굿라이프’에선 ‘오부자유기 프리미엄 궁중면기 4인조 세트’를 면기, 수저, 볼, 술잔을 모두 포함해 39만 9천 원에 판매한다. 무형문화재 이용구 선생 계승자가 전 공정을 직접 책임지고 만든 제품이다. 놋쇠에 열을 가해 압축한 방짜 방식으로 제조해 두껍고 묵직하며 결이 매끄럽다.

국, 탕, 찜 류가 많은 명절 요리엔 냄비를 많이 사용한다. 13일 오후 8시 45분 <최화정쇼>에서는 독일 대표 브랜드 휘슬러의 170년 기념작 ‘발렌시아 1845 냄비세트’를 방송한다. 올 스테인리스로 만든 직수입 정품으로 손잡이 또한 유ㆍ무광을 배색한 육각 형태라 잡기 안정적이고 고급스럽다. 냄비 세 개와 소스팬, 채반, 5인조 커트러리 등 총 9종의 종합 주방용품 세트를 59만 9천 원에 판매한다.

30일 오전 8시 20분 ‘강주은의 굿라이프에서는 약 300년 전통 명품브랜드 헹켈의 최고급라인 ‘바이탈리티 IH스텐냄비 풀세트’를 32만 9천 원에 판매한다. 한식부터 서양식까지 두루 활용 가능한 곰솥/전골 등 총 5종의 냄비 세트이며, 헹켈 즈월링 나이프 2종을 전 고객에게 사은품 제공한다. 3중 바닥공법과 묵직한 유리뚜껑이 열 보존율을 높이고 수분 손실은 줄여 요리를 맛있게 해주며, 인덕션에서 조리 효과가 더 높다.

음식 보관 용기와 재가열을 위한 후라이팬도 준비되어 있다. 27일 저녁 10시 40분에는 ‘테팔 매직핸즈 블랙라벨 IH 후라이팬’을 판매한다. 손잡이가 원터치로 탈부착 되어 정리와 수납이 간편하다. 열 센서가 있어 조리 중에 최적의 요리 온도가 유지되는지 실시간 확인 가능하며, HIB 기술적용 3중 바닥 공법으로 만들어 열이 고르게 전도된다.

후라이팬 3종, 냄비, 뚜껑 3종에 사은품 독일 WMF인덕션까지 포함해 21만 9천 원에 판매한다. 2월 6일 오전 8시 20분에는 ‘레이첼바커 메도우플라워 도자기 밀폐용기’ 총 15 종을 19만 9천 원에 판매한다. 자연유래 원료와 100% 무연유약을 사용했고, 납ㆍ카드뮴 불검출 테스트까지 완료해 안정성이 높은 그릇, 보관용기 겸용 식기이다.

CJ오쇼핑 생활사업팀 홍경일 팀장은 “친지가 모이진 못해도 가족끼리 집에서 오붓한 명절을 보내고 싶다는 고객이 많다”며, “명절 준비로 지치는 것이 아니라 준비 과정에서 오히려 행복과 즐거움을 느끼게 해주는 아이템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