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아이파크몰, 패션파크 리뉴얼 오픈… 남성 중심 브랜드로

    0
    1946

    HDC현대아이파크몰은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의 패션파크 5, 6층을 리뉴얼 오픈했다고 1일 밝혔다. 5층에 남성패션과 골프, 아웃도어, 6층에는 스포츠, 캐주얼 패션, 진(Jean) 등 총 100여개 브랜드가 들어섰다.

    이번 패션파크 리뉴얼은 남성을 위한 ‘원스탑쇼핑’을 표방하며 의류와 스포츠, 골프, 아웃도어 등을 중심으로 남성 타겟 브랜드가 대거 보강됐다. 아이파크몰을 쇼핑과 레포츠, 여가 콘텐츠가 한곳에 집결된 복합쇼핑몰의 강점을 최대화해 남성을 위한 가치 소비 공간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브랜드 구성과 편의 시설도 남성 선호 분야를 강화해, 컴템포러리 남성 패션과, 라이프스타일 생활 아웃도어, 축구·농구·야구 등 스포츠 전문 메가샵, 스크린 골프 시타존 등이 들어섰다. 오픈에 맞춰서는 이달 15일까지 추억의 만화방과 오락실, 테이블 사커, 피규어 등 남성들이 좋아하는 놀이를 즐길 수 있는 ‘맨즈 아지트’ 이벤트가 열린다.

    아이파크몰은 이번 패션파크 오픈이 소비의 새 주체로 떠오른 남성층 모객의 본격적인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말 리뉴얼 오픈한 키덜트 전문숍 ‘토이앤하비’의 매출 신장세가 지난해 동년 대비(1월1일~3월31일까지 기준) 55.2%에 이르고 있으며, 총 8면의 실내외 풋살장도 연간 15만명의 남성 고객을 쇼핑몰로 끌어 모으는 등 남성 카테고리의 본격적인 시너지 구현도 이뤄질 전망이다.

    아울러 지난 2016년 말 시작된 아이파크몰 전면 증축도 이번 패션파크 오픈을 기점으로 막바지로 접어들고 있다. 오는 상반기 마무리되는 아이파크몰 증축 후반부 공사는 패션파크 1~4층 리뉴얼과 함께, 민자역사 운영사로써 서울의 신중심 용산의 도심 허브기능을 강화하는데 초점이 맞춰진다.

    역사와 쇼핑몰, 주변 도심 지역의 이동이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이뤄지도록 연결 공간과 보행 시설이 대폭 보강된다. 용산역 광장 위로 신설되는 캐노피 테라스는 전시와 공연, 휴식의 공간으로, 쇼핑몰 속 야외 공간인 이벤트파크는 1년 365일 상시 축제의 장으로 탈바꿈되어 환승객과 주변 도시 공간의 사람이 모여 교류하고 즐기는 곳으로 자리잡게 된다. 이는 용산역 전면지구 개발과 국내 최대 호텔 단지 드래곤시티 오픈, 아모레퍼시픽그룹 신본사 준공 등 용산의 시계가 변모하며, 아이파크몰도 자연스레 서울 최도심의 결절점(結節點)으로 자리잡아감에 따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