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호하는 착한 패션 브랜드 ‘에딧플러스(edit+)’ 국내 런칭

옷은 인간 보호를 위한 가장 훌륭한 도구라는 신념에서 출발

0
406
올 봄 시즌 기후와 환경으로부터 인간을 보호하기 위한 패션 브랜드 에딧플러스가 런칭했다.

예측 불가해지는 기후 변화로부터 사람을 보호하고, 사람들이 어떤 환경에서도 즐겁고 행복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브랜드의 궁극적인 목표인 시애틀이 베이스인 브랜드 에딧플러스가 2020년 봄 국내에 첫 선을 보인다.

‘인간은 옷을 왜 입는가?’, ‘당신은 오늘 어떤 생각으로 옷을 입었나?’라는 근본적인 질문에서 출발한 에딧플러스는 지구의 기후와 환경이 변화한 만큼 패션에 대한 관념도 새로워져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또한 ‘체인지 유어 데이(Change Your Day)’를 슬로건으로 내 건 에딧플러스는 ‘당신이 날씨를 바꿀 수 없다면, 당신의 옷을 바꿔라(If you can’t change the weather, change your clothes)’라고 제시한다. 이에 에딧플러스는 우리가 입는 옷은 인간을 보호할 수 있는 가장 훌륭한 도구라는 신념에서 출발한 브랜드이다.

(주)에디션월드와이드가 전개하는 에딧플러스는 기후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비하고 스스로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한 유틀리티 콘셉트의 브랜드로 스마트 팩토리에서 생산한다. ‘Factory to Closet(공장에서 고객에게 바로 배송)’ 개념으로 스마트 팩토리의 제조 시스템을 통해 고객에게 효율적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소재는 환경을 위해 더 많이 고심하고 의식적으로 선택하는 등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고 있다.

모든 제품에 페트병, 어망 등을 리사이클한 원단과 면, 모직 등 지구 친화적인 소재를 활용해 디자인한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탄소 발자국을 줄이고 지속 가능성 기준을 한층 높이게 된다. 에딧플러스는 더 오래 입을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옷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디자인과 소재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에딧플러스는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기후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과 미얀마 어린이 센터 건립에 사용한다.

나아가 에딧플러스는 판매 수익금 가운데 일부를 기후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서 사용하고, 국제어린이 양육기구인 ‘컴패션’과 함께 재난과 분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얀마에 어린이 센터를 세우는 데에도 사용한다.

기후 변화를 비롯한 여러 문제 속에서 모두가 즐겁고 안전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탄생한 패션 브랜드 에딧플러스는 ‘데이 플러스 코트(The Day+ Coat),’ ‘요가 플러스 코트(The Yoga+ Coat)’, ‘요가 더블 플러스 코트(The Yoga++ Coat)’ 등의 대표 아이템은 친환경 쇼핑몰 투포투마켓 (www.2for2market.com)과 에딧플러스의 홈페이지 (www.editplusmall.com)에서는 만나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