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전기차 대중화 시대…이마트 1호 고객 탄생

0
421

이마트는 초소형 전기차 1호 고객이 탄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마트는 이날 오전 성수점에서 초소형 전기차 D2의 첫 고객에게 차량을 전달하고 인도식을 열었다.

그동안은 사전예약만 이뤄졌으나, 정부의 인증과 지방자치단체별 보조금 지급 기준안 확정으로 실제 차량이 고객에게 인도됐다.

차량 정가는 2천200만원이지만 보조금 지원으로 서울 기준 실구매 가격은 1천450만원이다. 이마트는 자체적으로 금융혜택을 제공한다.

2인승 초소형 전기차 D2는 중국 즈더우(Zhidou)가 생산하고 국내 중소기업 쎄미시스코가 수입했다.

국내 출시된 초소형 전기차 가운데 유일하게 히터, 에어컨, 오디오, 내비게이션, 스마트키 등 편의장치를 갖췄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창문이 아예 없거나 비닐을 지퍼로 잠그는 방식이 아니라 유리창도 갖췄다.

이마트는 지난해 7월부터 현재까지 D2의 예약 건수는 약 100여건이며 연내 500대 판매가 목표라고 전했다.

이마트는 현재 성수, 영등포 죽전 등 11개점에서 전기차를 판매한다. 다음 달 은평, 남양주 등 5곳을 추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