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JAJU)’, 봄 인테리어 완성해 줄 가구 시리즈 선보여

한국인 생활패턴에 최적화 된 소파, 식탁, 선반장 등 가구 출시

0
486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가 신학기와 이사철을 맞아 다양한 가구 시리즈를 선보인다. 내 몸에 딱 맞는 새 가구 제안이라는 주제로 완성도 있는 봄 인테리어를 제안한다.

‘자주(JAJU)’는 한번 구매하면 오랫동안 바꾸기 힘든 가구의 특성상 질리지 않는 디자인과 견고함, 아이들이 사용해도 안심할 수 있는 자재와 안전한 디자인의 가구 시리즈를 기획했다. 특히 한국인의 체형과 생활 패턴 등을 철저히 분석해 가장 편안하고 최적화 된 사이즈의 제품을 개발했다.

좌식 문화에 익숙한 한국인들을 위한 가구부터 한국인의 체형을 고려해 가장 이상적인 높이와 너비를 찾아낸 가구 시리즈, 좁은 공간에서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구 등을 선보인다.

먼저 자주의 대표 가구 제품인 ‘아이와 시리즈’는 대부분의 가정이 아이를 낳으면 안전과 공간 확보 등을 이유로 가구를 버리거나 바꾼다는 것에 착안해 제작된 가구다.

소파와 테이블, 책상 등의 ‘아이와 시리즈’는 오크나무와 고무나무로 견고하게 만든 E1 등급의 친환경 자재만을 사용했다. 특히 보이지 않는 마감부분까지 둥글게 모서리 처리를 했으며, 오염에 강한 발수 기능의 패브릭을 사용해 아이가 음식물을 흘려도 쉽게 닦아낼 수 있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아이가 성장함에 따라 다양한 조합과 배치가 가능하도록 소파나 리클라이닝 체어 등을 추가해 공간을 쉽게 구성할 수 있으며, 2인용 식탁으로 사용하다가 아이가 크면 책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등 활용도가 높은 디자인의 제품들도 선보인다.

자주(JAJU)의 ‘나무와 시리즈’는 한국인의 체형에 맞게 높이와 너비, 길이를 최적화 시킨 가구다. ‘나무와 소파’는 기존 소파보다 높이를 6~7cm 낮춘 38cm로 앉았을 때 발이 땅에 편안하게 닿을 수 있도록 했으며, 깊이는 5~10cm 늘려 안락함을 주었다. 간단한 음식물과 책을 올려놓을 수 있는 165mm 너비의 넓은 팔걸이도 실용적이다.

‘나무와 식탁’ 또한 기존보다 3~5cm를 낮춰 평균 키의 한국인이 식사하기에 가장 편안한 높이인 72cm를 구현했으며, 함께 구성할 수 있는 벤치, 식탁의자는 물론 선반과 상부장, 유리도어 수납장도 함께 출시된다.

자주의 신제품 ‘누울 수 있는 좌식소파 시리즈’는 좌식 생활에 익숙한 한국인들을 위해 개발된 제품이다. 등받이를 접었다 폈다 할 수 있어 공간과 활용도에 따라 자유자재로 변신이 가능하며, 침대처럼 완벽하게 누울 수도 있다. 1인, 2인 코너형 등 다양한 디자인으로 출시돼 버려지기 쉬운 자투리 공간도 쉽게 꾸밀 수 있다. 좁은 공간에서 사용할 수 있는 ‘좌식 소파 시리즈’도 1인 가구나 신혼가구들이 많이 찾는 자주의 인기제품으로, 14단계로 등받이를 체형에 맞게 조절할 수 있으며, 이동이 쉽고 다양하게 변형할 수 있다.

자주(JAJU)는 신학기와 이사철을 맞아 새롭게 봄 인테리어 단장을 하려는 고객들을 위해 배송가구 전 품목을 10% 할인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달 15일부터 3월 31일까지 자주 가로수길 전문점, 스타필드 코엑스점, 아이파크 용산점 등 전국 오프라인 스토어 9개 점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 등 온라인을 통해 구매 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40만원 이상 구매 시에는 무료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담당자는 “자주의 가구는 하루 중 가장 편안한 시간을 보내는 집에서 온 가족이 함께 휴식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제품”이라면서 “고급스러운 원목과 세련된 그레이가 주는 따뜻함은 한국 가정 어디에나 잘 어울릴 수 있어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