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대구점 매각 완료, 점포 매각 이어진다

0
64
홈플러스

홈플러스가 지점 매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대구점 매각이 성사됐다.
홈플러스는 13일 대구점에 대한 자산유동화 계약을 체결이 완료돼 2021년 12월까지 영업을 지속한 뒤 문을 닫게 된다고 밝혔다. 계약 상대와 계약금 등 자세한 내용은 비밀유지조항에 따라 공개하지 않았다.

홈플러스는 대구점 직원들은 영업이 종료되는 시점까지 앞으로 1년간 현재 지점에서 근무가 계속되며, 이후 근무지 변경과 사업부 이직 등을 통해 고용은 그대로 유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인근 지점으로 전환배치를 하거나  온라인 사업과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의 성장세에 있는 사업부문으로 이동하는 방법 등도 고려하고 있어 인력 구조조정은 전혀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홈플러스는 입점업체와 관련 점주들과도 충분한 시간을 두고 협의해 향후 거취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 6월 홈플러스는 경기불황에 코로나19까지 가세해 오프라인 유통 시장의 침체로 급격한 매출 감소를 겪고 있다면서 회사 안정화를 위해 지점 자산유동화를 진행한다고 밝혔었다. 이후 경기 안산점, 대전 탄방점과 둔산점을 자산유동화하는 것으로 확정됐다. 대구점은 이어서 네 번째 자산유동화 지점이 됐다.

이번 대구점의 자산유동화 결정은 지난 1997년 홈플러스 1호점으로 문을 열었던 대표적인 곳으로 23년간 운영을 모두 마치고, 영업을 종료하게 돼 업계에 오프라인 유통점의 한계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가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