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FnC 헤드(HEAD), 올해 밀레니얼 세대에 집중한다

콜라보레이션 신상품 발굴, 1020 몰리는 온오프라인 편집숍 유통 강화

0
292
코오롱FnC의 스포츠 브랜드 ‘헤드(HEAD)’가 올해 1020 세대를 위한 디자인 개발, 콜라보레이션 진행, 마케팅 등을 통해 밀레니얼 세대에게 한층 더 가까이 다가간다는 전략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스포츠 브랜드 ‘헤드(HEAD)’가 지난 해 1020 세대를 타겟으로 한 상품구성, 유통의 변화, 마케팅의 성공에 힘입어 이번 2019 SS시즌은 타겟을 더욱 세분화하여 상품과 유통 전략을 펼친다. 디자인 측면 또한, 지난 시즌부터 1020 세대들에게 새로운 트랜드가 되고 있는 뉴트로(New+Retro) 분위기를 반영한 브랜드의 전통성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헤드를 가장 잘 나타내주는 ‘NCT(Neo Classic Team Head)라인’은 밀레니얼 세대들의 키워드인 레트로, 스트리트패션, 스포티즘을 더욱 명확히 한다. 타겟 공략을 위해 90년대 감성과 함께 빅 로고에 대한 디자인을 지속하면서 헤드만이 가지는 브랜드의 이미지는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재미 요소를 강조한 다양한 그래픽 디자인도 적용할 예정이다. 스트리트 감성을 더한 조거, 와이드 팬츠, 스커트 등 하의류의 스타일을 보다 확대했다.

이번 시즌에도 1020 세대 공략을 위한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한다.헤드는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신규 상품 발굴을 이끌고 있으며, 이는 1020새대의 브랜드 유입 결과를 만들어 내고 있다.

지난 2018 FW시즌에 무신사 등 온라인 편집숍에서 인기를 끌었던 협업 ‘로맨틱 크라운’은 시즌 2로 돌아온다. 네오 로맨티시즘을 테마로 90년대의 헤드를 로맨틱 크라운이 재해석했으며, 간단히 입을 수 있는 티셔츠, 스왯셔츠는 물론 니트, 짚업 아우터, 스커트부터 스니커즈 가방까지 16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신진 디자이너인 조은하 작가, 식음료 환타, 여성 디자이너 브랜드인 ‘오아이오아이(OiO!)’와의 콜라보레이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까지 온라인 유통을 확고히 했다면, 이번 시즌부터는 온라인을 기반으로 하여, 새로운 오프라인 매장 확장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다. 밀레니얼 세대들의 놀이터인 원더플레이스에 입점과 함께 커먼그라운드에 헤드 단독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브랜드의 얼굴인 모델은 가수 선미가 이번 시즌에도 함께하면서 헤드의 상쾌 발랄한 이미지를 전달한다. 이에 헤드는 최근 모델 선미를 앞세워 출시한 1020세대들을 위한 신발, 가방 등 2019 SS 시즌 신상품에 대해 높은 기대감을 갖고 있다.

‘헤드’의 신발 스크래퍼, 2019년 신상품으로 지난해 10차 리오더까지 진행 했던 인기 디자인이다.

최근 헤드는 2018년 1020세대들의 사랑을 받은 신발 스크래퍼의 2019년도 신버전을 출시했다. 스크래퍼는 90년대의 레트로 무드를 콘셉트로 디자인한 헤드의 어글리 스니커즈로, 지난 해 봄·여름 시즌 첫 선을 보인 이후로, 10차 리오더까지 진행할 정도로 인기를 얻었다. 또한, 2018년도 가을·겨울 시즌에 로맨틱 크라운과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선보인 스크래퍼는 무신사에서 출시 후 스니커즈 부문에서 꾸준히 1위를 지속하는 등 기록을 보이기도 했다. 이번 시즌의 스크래퍼는 어글리 스니커즈의 디자인은 유지하면서 기능과 컬러를 추가하고, 물량은 전년대비 약 140% 확대했다.

코오롱FnC ‘헤드’의 신학기 가방 스크래퍼 백팩

또 지난 2월 초에는 신학기 시즌을 위한 가방을 출시해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에 출시한 헤드의 신학기 가방은 초등학생을 위한 아동용부터 중고등학생을 위한 청소년용까지 다양한 디자인으로 구성돼 있다. 초등학생을 위한 아동가방은 사랑스러운 핑크 컬러와 시원한 블루톤을 사용하는 등 아동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디자인을 선보인다. 중고생을 위한 가방은 다양한 분리 포켓은 물론, 등판에 원활한 공기 순환으로 쾌적함을 더하기 위해 에어플로우 시스템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어글리 스니커즈로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스크래퍼가 이번 시즌에 스크래퍼 백팩까지 상품 범위를 확장했다.

헤드 기획팀 최우일 팀장은 “헤드의 신학기 가방은 아동부터 청소년까지 다양한 연령층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세분화한 것이 특징이다. 같은 초등학생이라도 저학년과 고학년을 구분하여 디자인을 달리 했다. 또한, 밀레니얼 세대를 타겟으로 한스크래퍼 백팩으로 또 한번 스크래퍼 열풍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헤드 브랜드 매니저 서정순은 “지난 해 헤드는 밀레니얼 세대에 반응을 만들어 내며

많은 변화를 이끌어냈다. 올 해는 이 변화의 모멘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층 더 밝고 경쾌한 상품과 더불어 영업과 마케팅 전략까지 고객에게 한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는 시즌이 될 것.”이라며 강한 포부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