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츠 브랜드 ‘예작’, 5월 고공행진 주요 매장 월 매출 2억 돌파

0
158

형지아이앤씨(형지I&C, 대표 최혜원)의 스타일 아티스트 셔츠브랜드 ‘예작(YEZAC)’이 주요 매장 5월 매출이 2억 원을 돌파하는 등 기록적인 성과를 달성했다.

예작이 5월 한 달간 전체 매출을 목표 대비 110% 달성하며, 전년 동월 대비 5% 이상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이 중, ‘AK플라자 수원점’의 5월 매출은 2억 원을 넘어서며 12% 이상의 신장률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롯데백화점 잠실점’,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대전점)’, ‘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은 1억 원 이상 매출을 달성하며 전년 동월 대비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높은 매출의 주요 요인으로 배우 윤상현과 메이비, 윤나겸의 ‘예작 패밀리 화보’를 통해 선보인 패밀리 세트와 올 봄 첫 선을 보인 커플 셔츠, 5월 셔츠 선물세트의 판매호조가 매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는 분석이다.

뿐만 아니라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 간의 소통을 위해 진행한 ‘패밀리 셔츠 클래스’ 팝업 행사 역시 브랜드 호감도를 상승시키며 매출 상승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예작 사업부 관계자는 “계속 이어지는 경제 불황에도 불구하고 예작을 사랑해주시는 고객 여러분 덕분에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뤄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예작은 셔츠 이상의 가치와 스토리를 담은 새로운 시도를 통해 고객들과의 소통에 힘쓰며 보내주신 성원에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