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틀링, 롯데백화점 잠실점에 ‘새로운 콘셉트의 국내 최초 부티크’ 오픈

0
287

1884년부터 크로노그래프 손목 시계 제작에 선도적인 브랜드로서 높은 정밀도와 탁월한 디자인을 통해 국제적인 명성을 쌓아 온 스위스 럭셔리 워치메이킹 ‘브라이틀링(Breitling)’이 롯데백화점 잠실점에 부티크를 오픈했다.

브라이틀링은 롯데백화점 잠실점에 새로운 콘셉트로 국내 최초의 부티크를 열고, 이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오픈하는 브라이틀링 부티크는 롯데백화점 잠실점 1층에 위치한다. 부티크 내부는 시멘트와 브릭, 우드를 사용해 인더스트리얼 로프트와 모던 레트로 콘셉트로 꾸며졌다.

또한 브라이틀링의 세계에 입장하는 고객들은 마치 펍에서 행아웃(hang out) 하는 것 같은 편안하고 안락한 공간에서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다. 특유의 네온사인과 히스토릭 소품은 브라이틀링의 개척자 정신과 장인정신을 고스란히 전달한다. 자랑스러운 유산을 상징하는 전설적인 타임피스 뿐만 아니라, 독보적인 #SQUADONAMISSION(스쿼드온어미션) 캠페인을 통해 실천, 명분, 개척정신이라는 역동적인 가치 경험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내비타이머 Ref.806 1959 리-에디션 18K 레드 골드

뿐만 아니라, 롯데백화점 잠실점 브라이틀링 부티크 오픈을 기념하여 ‘내비타이머 Ref. 806 1959 리-에디션’ 골드제품(전세계 159개 한정)과 ‘프리미에르 B01 크로노그래프 42 벤틀리 100주년 리미티드 에디션’ 골드제품(전세계 200개 한정)을 새롭게 선보인다. 또한 최근 출시된 브라이틀링의 가장 스포티하며 남성적인 어벤저 콜렉션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프리미에르 B01 크로노그래프 벤틀리 100주년 리미티드 에디션

‘내비타이머 Ref. 806 1959 리-에디션’은 1952년 브라이틀링이 출시한 손목 착용 크로노그래프이자 모든 조종석의 주축을 이뤘던 ‘내비타이머’에 찬사를 보내며, 출시 60주년을 기념해 내비타이머의 가장 상징적인 초기 디자인을 새롭게 선보인 복각 모델이다. ‘프리미에르 B01 크로노그래프 42 벤틀리 100주년 리미티드 에디션’은 브라이틀링이 영국 벤틀리 모터스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제품으로, 브라이틀링 제품 중 가장 도시적이며 우아한 프리미에르 콜렉션 중 하나다.

이외에도 오픈을 기념해서 다양한 고객 대상 혜택들을 마련한다. 1월 10일(금)부터 12일(일)까지 롯데백화점 잠실점 브라이틀링 부티크를 방문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캐리커처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한 제품 구매 고객에게는 브라이틀링에서 제작한 기프트를 소진시까지 증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브라이틀링 공식 판매처인 명보아이엔씨 롯데백화점 잠실점 부티크(02-2143-7115)를 통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