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그재그 ‘배송 예측 기능’ 오픈, 2천만 주문 빅데이터 분석 기반

0
57

패션 테크 기업 크로키닷컴(주)(대표 서정훈)이 운영하는 여성 쇼핑 앱 ‘지그재그’는 상품 구매 전 배송 예정 날짜를 확인할 수 있는 ‘배송 예측 기능’을 앱 내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배송 예측 기능 오픈에 따라 이용자들은 지그재그에서 상품 주문 시 배송 출발까지 며칠이 소요될 예정인지 참고해 자신의 상황에 맞춰 구매할 수 있게 됐다. 보통 구매 후기를 통해 배송 속도를 가늠하던 이용자 패턴을 고려했을 때, 이번 기능 오픈으로 쇼핑 편의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그재그는 신규 기능 개발에 자사가 보유한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했다. 배송 출발에 영향을 주는 약 2천만 건의 주문 빅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상품별 배송 출발 예측 일자를 제공하는 형태다.

지그재그 박정순 데이터 분석가는 “배송 출발 예정일이 안내되고 있는 상품들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상품의 81%가 당일에서 1일 내에 출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배송 예측 기능은 개발팀과 데이터 엔지니어,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간 긴밀한 협업이 가능한 업무 환경 속에서, 방대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 만족이라는 가치를 만들어 낸 대표 케이스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현재 지그재그의 통합 결제 시스템 ‘제트(Z) 결제’가 적용된 상품 중 일정 건 이상의 주문이 발생한 약 5만 건의 상품들은 모두 배송 출발 예정일을 확인할 수 있다. 각 상품의 배송 준비 기간을 분석해 배송 출발까지 걸리는 기간을 확률로 보여준다. 배송 준비 기간에 대한 세부 정보와 함께 배송비와 택배사 등에 대한 정보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크로키닷컴 서정훈 대표는 “배송 예측 기능을 통해 이용자 편의성 향상은 물론 판매자들의 배송 응대 업무도 감소될 것으로 보이며, 장기적으로는 전체적인 출고 시간이 단축되는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다”며 “월 300만 이상의 실 이용자 수를 보유하며 누적 거래액 2조원을 달성한 지그재그는 패션 카테고리에 최적화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이용자들의 쇼핑 편의성 향상과 판매자들의 매출 상승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유용한 기능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