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사미아 ‘굳닷컴’ 쾌속 성장, 올해 ‘어니언’ㆍ수면 카테고리 키운다

0
60

까사미아의 라이프스타일 전문 온라인 플랫폼 ‘굳닷컴(guud.com)’이 작년 7월 첫 선을 보인 시점부터 지난 연말까지 약 6개월간 기존 자사몰 기준 전년 동기 매출액 대비 153% 증가라는 우수한 성적표를 받으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업계에선 이례적인 밀레니얼 타깃의 콘셉트와 마케팅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거기에 언택트 소비 트렌드의 확산이 맞물리며 쾌속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까사미아는 가구업계의 온라인 소비 증가 추세를 반영해 라이프스타일 전문 온라인 플랫폼 ‘굳닷컴’을 지난해 론칭했다. 까사미아를 비롯한 국내외 다양한 브랜드의 가구 및 소품, 생활용품 등을 선보이며 토털 홈퍼니싱 온라인몰로서의 시장 입지를 선점했다.

굳닷컴의 가장 큰 성공 요인 중 하나는 ‘밀레니얼 세대와의 교감’이다. 기존 업계의 주 고객층으로 여겨지던 40~50대에서 타깃을 확장해 잠재 고객임과 동시에 핵심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는 20~30대 고객에 초점을 맞췄다. 그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부합하는 상품 카테고리의 확대는 물론 젊은 감각의 브랜드를 대거 입점시켰다.

런칭 이후 굳닷컴 인기 상품들을 살펴보면 이를 더 실감할 수 있다. 연말까지 가장 많이 팔린 상품은 ‘까사미아’의 ‘멜로우 블루투스 스피커 테이블’로, 트렌디한 디자인의 테이블에 스피커 기능을 접목시킨 가구다. 미니멀리즘과 모듈 기능을 기반으로 한 까사미아의 온라인 전용 가구 ‘어니언’의 서랍장이 그 뒤를 이었으며, 빈티지 스타일 가구 브랜드 ‘장미맨숀’의 라탄 거실장, 디자인 생활가전 브랜드 ‘발뮤다’의 토스터기도 인기였다. 이는 ‘요즘 젊은이들’의 취향이 담긴 ‘감성 인테리어’ 아이템들로, 실제 구매 연령대 역시 20~30대가 대다수다.

수면 카테고리 상품들도 많이 팔렸다. 침구 브랜드 ‘소프라움’의 구스 이불솜과 ‘웨스트프롬’의 침실 가구, 기타 다양한 브랜드들의 매트리스 제품들이 인기를 얻었다. 과도한 디지털 기기의 사용과 일상생활에서의 높은 스트레스로 ‘질 좋은 수면’에 대한 관심이 높은 밀레니얼 세대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접목시킨 다양한 정보성 콘텐츠와 서비스도 밀레니얼 세대들을 매혹하는데 한몫했다. 국내 신진 디자이너들의 신선하고 색다른 감각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브랜드와 상품을 선보이고 그들의 디자인 철학과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을 인터뷰 등의 다채로운 형식으로 보여준다. 또, 테마별 집꾸미기 등 밀레니얼 세대들의 관심사에 부합하는 재미있는 콘텐츠들을 지속적으로 업로드하며 찾고 싶고, 머물고 싶은 사이트로 자리매김했다.

굳닷컴은 이러한 전략을 바탕으로 론칭 6개월 만에 매출 153% 신장과 더불어 앱 다운로드 32만을 돌파했다. 오픈 당시 목표로 제시했던 연내 300개 브랜드 입점도 달성, 현재 약 320여 개 브랜드의 1만 5천여 개 상품을 전개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는 굳닷컴만의 차별화된 상품을 확대하고 이를 중심으로 한 마케팅 활동도 적극 전개한다.

지난해 상품 라인업을 재정비하며 새롭게 론칭한 온라인 전용 브랜드 ‘어니언’의 덩치를 키운다. 굳닷컴을 어니언의 유통 거점으로 삼아 판로를 더욱 확장하고 상품의 카테고리와 품목 수도 늘려나갈 계획이다. 그중 수면과 관련된 상품을 강화해 굳닷컴의 킬러 카테고리로 육성한다.

어니언 외에도 다양한 브랜드의 매트리스, 기능성 베개 및 침구 브랜드와 상품 입점을 확대하고, 굳닷컴 내 스토리탭과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숙면에 도움이 되는 콘텐츠를 다양하게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특히, 기존 ‘굳나잇랩’이라는 타이틀로 운영 중이던 수면 아이템 비교 실험 콘텐츠를 강화하고, 숙면을 위한 ASMR 등 다채로운 형태의 콘텐츠를 선보인다.

까사미아 엄경미 온라인팀장은 “굳닷컴은 라이프스타일 전문몰로서 고객이 필요한 다양한 브랜드와 제품들을 갖추고 타깃 성향을 반영한 콘텐츠 기반의 소통을 통해 빠르게 경쟁력을 확보해 왔다”라며 “집의 기능이 다양화되고 있는 만큼 올해 더 다채로운 상품과 편리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로 만족도를 높여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