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VIP 등급, 친환경 활동해도 받는다

0
76

고객 대상으로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전개 중인 현대백화점이 이번엔 ‘친환경 VIP’ 제도를 새로 만들기로 했다. 구매금액에 상관없이 고객이 친환경 활동에 참여하면 VIP 등급 혜택을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25일까지 플라스틱 용기 수거 캠페인 등 자사 친환경 활동에 참여한 고객에게 엔트리 VIP 등급인 ‘그린’ 혜택을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환경 보호에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집약한 8대 친환경 활동 가운데, 고객이 5개 이상 참여한 후 압구정본점 등 15개 각 점포 사은데스크에서 인증을 받으면 ‘그린’ 등급을 받게 된다. 혜택은 오는 11월부터 2개월간 제공된다. 백화점업계에서 구매금액에 상관없이 VIP 혜택을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백화점이 선정한 8대 친환경 활동은 ① 집에서 안쓰는 플라스틱 용기 가져오기를 비롯해 ② 코팅이 벗겨져 수명이 다한 프라이팬 가져오기 ③ 재판매가 가능한 의류ㆍ잡화 가져오기 ④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가져오기 ⑤ 텀블러를 가져와 백화점 내 무료 음료 라운지(카페H) 이용하기 ⑥ 친환경 장바구니 사용하기 ⑦ 플라스틱이 필요 없는 모바일카드 발급해 사용하기 ⑧ 전자영수증만 발급받기 등이다.

현대백화점은 각 점포 사은데스크로 모인 플라스틱 등 폐 자원을 다양하게 재활용할 계획이다. 먼저, 수거된 폐 플라스틱을 친환경 화분으로 만들고, 여기에 ‘아레카야자’ 등 공기 정화에 효과가 있는 식물을 심어 서울 시내 초등학교 곳곳에 기부할 예정이다. 또한 폐 프라이팬은 손잡이 등 고철 소재가 아닌 부분을 일일이 제거한 뒤 고철만 녹여 새상품으로 제작해 자원을 절감한다. 의류 등 기부 품목은 ‘아름다운가게’를 통해 재판매해 수익금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는 식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친환경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일상 속에서 참여가 가능한 활동만으로도 VIP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며 “내년에도 상ㆍ하반기 각 1회씩 친환경 VIP 제도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린’ 등급에 선정된 고객에게는 현대백화점카드로 정상 상품 구입시 VIP 혜택 기간 동안 5% 할인(일부 품목 제외)이 제공되며, 자주 이용하는 점포로 등록한 1개 점포에 한해 하루 3시간의 무료 주차가 지원된다. 또한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의 ‘카페H’를 방문하면 한 달에 4번 무료 커피가 제공되고, 문화 행사와 패션쇼 등 이벤트에도 초청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유통 기업의 특성을 살려 고객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친환경 캠페인이나 제도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올 6월 유통업계 최초로 고객과 함께한 ‘플라스틱 용기 수거 캠페인’을 진행해 총 4만여 개의 용기를 수거했고, 이를 친환경 화분 1000개로 제작해 이달 말 서울 시내 초등학교 5곳에 기부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2015년부터 6년째 ‘리사이클 캠페인’을 진행해, 올해 9월까지 총 7만 5000여 명의 고객으로부터 헌 옷ㆍ잡화 등 46만여 점을 기부 받았다. 기부받은 물품은 ‘아름다운가게’를 통해 재판매하고 있으며, 수익금 전액을 청각장애아동 수술비와 소외계층 방한용품 후원 등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