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스러운 윈드브레이커, 클래식 코드 가미한 스타일링 제안

0
111
부츠-레페토, 체인백-매그파이, 윈드브레이커-푸마, 팬츠-빈스, 안경-마스카, 이어링-판도라, 네크리스-아가타

편하고 실용적이라는 이유만으로 귀한 대접을 받지 못했던 윈드브레이커가 올가을 떠오르는 패션 트렌드로 돌아왔다.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바람이 부나 제일 만만한 아우터는 역시 윈드브레이커다. 세상의 모진 풍파도 거뜬히 막아낼 수 있을 것 같이 튼튼하고, 공기처럼 가벼우며, 언제 어디서 입어도 부담 없이 편안하니까. 이토록 편하고 실용적이라는 이유로 한동안 트렌드에서 멀어졌던 윈드브레이커가 올가을 주목해야 할 패션 아이템으로 돌아왔다.

이번 시즌 윈드브레이커를 잘 입기 위해서 꼭 기억해야 될 것은 바로 ‘정중함’이다. 본래 윈드브레이커는 체온 저하를 막기 위해 만들어진 실용적인 아우터라 데일리 룩으로 활용하기 어려울 수 있다. 이때 점잖고 클래식한 코드를 가미한다면 신선하면서도 근사한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이를테면 윈드브레이커를 화이트 셔츠와 스트라이프 팬츠에 재킷처럼 걸치거나 발목까지 오는 실크 드레스와 함께 입으면 우아함이 배가된다. 오버사이즈 윈드브레이커라면 트위드나 헤링본 소재 스커트와 롱부츠 위에 가운처럼 매치해도 멋스럽다.

여기에 진주로 만든 이어링이나 네크리스, 체인 백, 안경, 시계 등 말쑥하고 의젓해 보이는 패션 액세서리를 활용하면 훨씬 ‘쿨’해 보인다. 마치 시즌에 얽매이지 않고 스타일링을 즐기는 패션 고수처럼 말이다. 윈드브레이커를 고를 때는 단조로운 디자인보다는 패턴이나 컬러 포인트가 있는 재킷으로 선택해야 스타일링의 폭이 넓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