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 플랫폼 기업 OTD, 라이프스타일 큐레이팅 서점 ‘아크앤북’ 런칭

지난 16일 부영을지빌딩에 장서 3만 권과 7천 개 이상의 브랜드 제품으로 가득 찬 신개념 서점 오픈

0
1576
서울 부영을지빌딩 지하 1층에 위치한 라이프스타일 큐레이팅 서점 ‘아크앤북(ARC.N. BOOK)’

리테일 공유 플랫폼 전문기업 오티디코퍼레이션(대표 손창현)이 서울 부영을지빌딩 지하 1층에 책을 중심으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큐레이팅 서점 ‘아크앤북(ARC.N. BOOK)’을 런칭했다.

기존 오프라인 서점은 온라인 서점과 전자책의 공습으로 위기를 맞고 있다. 이런 와 중에 책방 주인의 개인적 취향과 관심사가 반영된 도서를 큐레이팅해 판매하는 독립서점들은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서점들은 이 같이 단순히 책을 사고 파는 공간에서 벗어나, 개개인의 다양한 문화적 욕구를 해소하고 그들의 삶의 방식과 양식, 가치관에 변화를 주는 역할을 보다 확대해 복합문화공간으로 진화해가고 있는 것이다.

지난 16일 선보인 아크앤북은 약 859㎡ 면적에 3만 여권의 장서로 크게 일상(DAILY), 주말(WEEKEND), 스타일(STYLE), 영감(INSPIRATION)이라는 4개의 테마로 나눠, 이들 각각의 스토리를 통해 큐레이팅하여 독자들이 새로운 삶의 양식과 패턴을 발굴할 수 있도록 해 눈길을 끈다. 또한 서점과 함께 3000여종, 7000개 이상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제품이 함께 구성돼 또 다른 분위기의 쇼핑 기능까지 갖춰 더욱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일상(DAILY)은 일상생활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책과 생활용품들이 주를 이루고, 주말(WEEKEND)에는 컬러링북과 별미여행 등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어줄 수 있는 도서와 제품들이 큐레이팅되어있다.

스타일(STYLE)은 본인의 문화적 감수성과 취향을 좀 더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변화하는 라이프 트렌드를 빨리 캐치할 수 있도록 국내외의 다양한 잡지 및 패션, 문학, 미술, 음악 분야의 유니크한 도서들을 음반, 패션잡화 등과 함께 비치해두었다.

영감(INSPIRATION)은 여행, 명상, 영화, 인문학 등 영감과 힐링을 통해 영혼을 깊게 만들어주는 아이템들이 자리하고 있다. 특히 여행의 경우, 나라별 가이드 서적과 더불어 해당 국가의 소설, 에세이, 역사서들이 여행 용품들과 함께 진열되어 있다.

‘아크앤북’의 네 가지 플랫폼 테마는 계속 유지되지만 그 안의 스토리들은 계속 변화하며, 그에 맞게 도서와 상품들의 진열도 조금씩 달라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출입구 근처에는 ‘해리포터 시리즈’, ‘마블 시리즈’ 등 판타지 코너가 별도로 마련되어 있으며, 이 역시 테마에 맞춰 정기적으로 시리즈가 교체된다.

‘아크앤북’은 ‘리딩테인먼트(Reading+Entertainment)’를 실현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역할도 수행한다. 책을 매개로 한 다양한 문화활동과 정기적인 강연 프로그램을 기획 중에 있으며, 책이나 물건을 구매하지 않아도 언제든지 방문해 휴식을 취하거나 즐기러 올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했다. 직장인들이 많은 지역 특성을 감안해 점심시간을 활용한 어쿠스틱 음악 콘서트를 개최하고, 성공한 스타트업 대표들을 초청해 토크콘서트 형식의 강연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아크앤북’은 셀렉 다이닝 아케이드 ‘디스트릭트C’ 내에 입점되어 독특하고 세련된 다수의 F&B 매장들과 유기적으로 연결되어있다. 아케이드 중앙에 서점이 위치하고, 각각의 매장들은 하나의 서가로 구분되어 서점과 레스토랑의 경계를 없앤 오픈형 공간으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읽을거리, 볼거리와 더불어 먹거리까지 삼박자를 모두 갖춘 완벽한 ‘리딩테인먼트’를 제공한다.

언제든지 방문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마련한 ‘아크앤북’의 독서쇼파와 그 뒤를 채운 ‘타센’의 아트북

‘아크앤북’은 한쪽 벽면 서가를 독일의 예술 서적 전문출판사인 ‘타센(TASCHEN)’의 도서로만 꾸민 ‘타센 아트북 스트리트’를 마련하고, 정문 안으로 들어서면 가장 먼저 보이는 아치형 ‘책 터널’을 통해 방문객들에게 신선한 영감과 흥미를 줄 수 있도록 공간 인테리어에도 신경을 썼다.

‘아크앤북’ 정문으로 들어서면 가장 먼저 보이는 아치형 ‘책 터널’

오티디코퍼레이션 아크앤북 마케팅 담당자는 “현 시대의 서점은 더 이상 책만 파는 곳이 아니라, 책에 담긴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생각을 함께 공유하고, 그 과정에서 자신의 정체성과 가치관을 찾아나가는 광장과 토론의 장으로 변해가고 있다”며, “‘아크앤북’ 역시 책과 사람, 사람과 사람 사이를 연결하고, 서로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공간으로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티디코퍼레이션 손창현 대표는 “앞으로 OTD는 F&B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라이프스타일 전반을 아우를 수 있는 리테일 공유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이러한 변화의 첫 걸음으로, 다양한 문화와 생각, 삶의 방식과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 ‘아크앤북’을 런칭하게 되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