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 메르디앙 서울, ‘세인트 패트릭스 데이’ 기념 프로모션 진행

단 3일, 초록빛으로 물든 아일랜드 민속명절 즐겨보세요

0
290

유럽스타일 호텔 ‘르 메르디앙 서울(LE MERIDIEN SEOUL)’이 아일랜드 최고의 명절인 세인트 패트릭스 데이(St. Patrick’s Day)를 맞아 3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다양한 식음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세인트 패트릭스 데이는 아일랜드에 기독교를 전파한 성 패트릭(St. Patrick)을 기리는 축제로 매년 3월 17일이면 아일랜드를 비롯해 영국, 캐나다, 미국 등에서 성 패트릭을 상징하는 녹색 옷을 입고 맥주, 퍼레이드 등을 즐기는 것이 특징이다.

르 메르디앙 서울은 유럽의 대표적인 축제인 세인트 패트릭스 데이를 기념해 한국에서도 축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호텔 아웃도어 바&라운지 ‘파크 바(Park Bar)’와 실내 라운지&바 ‘래티튜드 37(Latitude 37)’, 뷔페 레스토랑 ‘셰프 팔레트(Chef’s Palette)’ 등에서 아일랜드 전통 음식을 비롯해 다양한 ‘그린 컨셉 푸드’를 선보인다.

먼저 야외 잔디 가든 스타일의 이색 아웃도어 바&라운지 파크 바에서는 아일랜드 전통 봄철 요리인 양고기를 활용한 ‘아이리시 램 스튜’, 소금에 절인 소고기에 양배추와 감자, 당근 등을 넣어 푹 익혀 먹는 ‘콘비프(corned Beef)’를 선보인다. 이 외에 ‘아일랜드식 비프 샌드위치’와 감자튀김, 초록빛을 더한 ‘아이리시 컵케이크’ 등도 마련되어 있다.

실내 라운지&바 래티튜드 37에서는 아일랜드 맥주 ‘기네스’를 첨가해 달콤한 맛을 더한 색다른 ‘아이리시 스튜’, 천연 색소를 사용한 그린 번과 포항초 버터 소스로 색감과 풍미를 더한 ‘한우 버거와 그린 맥주’도 맛볼 수 있다. 감자와 양배추를 주재료로 한 아일랜드 방식의 메쉬드 포테이토 요리 콜캐논(colcannon), 가리비 완두콩 퓨레, 아보카도 비스켓으로 구성된 ‘아이리시 스타일 플래터’도 즐길 수 있다.

올 데이 다이닝 뷔페 레스토랑 셰프 팔레트는 유럽 정찬 순서대로 아뮤즈 부쉬, 안티파스티, 메인 디시까지 섹션 별로 그린 컨셉의 메뉴를 선보인다. 아뮤즈 부쉬 섹션은 그린 호박 브리 치즈 타파스, 완두콩 카망베르 타파스를, 안티파스티 섹션은 바지락 두릅 오렌지 샐러드와 그린 토마토 샐러드를 제공한다. 메인 디시인 이탈리언 섹션에서는 시금치를 활용한 라비올리, 크림소스 파스타, 감자 퓨레 등을 맛볼 수 있다.

르 메르디앙 서울 마케팅 관계자는 “국내 유일한 유럽스타일 호텔답게 유럽의 감성과 미식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색다른 프로모션을 준비했다”며 “싱그러운 봄, 초록빛으로 물든 다채로운 아이리시 음식을 맛보며 유럽 미식 여행을 떠나보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