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UN 지속가능개발목표 경영지수 ‘글로벌 최우수 그룹’ 선정

0
84

현대백화점의 여성과 아동을 대상으로 한 사회공헌활동과 친환경 노력이 또 다시 국제 사회로부터 인정을 받았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백화점이 유엔(UN) 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기구 ‘유엔 SDGs협회’가 발표한 ‘2020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 경영지수(SDGBI,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Business Index)’ 글로벌 지수 ‘최우수 그룹’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현대백화점 외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아마존을 비롯해 애플ㆍ마이크로소프트ㆍ코카콜라 등 국내외 28개 기업이 글로벌 지수 ‘최우수 그룹’에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현대홈쇼핑은 국내 지수 ‘1위 그룹’에, 현대그린푸드ㆍ한섬ㆍ현대리바트는 국내 지수 ‘최우수 그룹’에 각각 선정됐다. 에버다임은 국내 지수 ‘상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 경영지수는 인권ㆍ환경ㆍ경제ㆍ사회 등의 영역에서 국제사회 공동 목표에 부합하는 경영 활동을 추구하는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경영분석 지수로, 유엔 SDGs협회는 매년 사회(44점), 환경(21점), 경제(20점), 제도(15점) 4개 분야에서 12개 항목, 48개 지표를 바탕으로 점수를 매겨 등급을 부여한다.

평가 등급은 ‘유엔 및 국제기구 협력’, ‘글로벌 환경 이슈 대응 및 인증 여부’ 등 17개 별도 기준에 따라 ‘글로벌 지수’와 ‘국내 지수’로 나눠지며, 각각 4개 등급(1위ㆍ최우수ㆍ상위ㆍ편입)이 부여된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증 획득에 대해 “여성과 아동을 대상으로 한 사회공헌사업과 친환경 활동 등 수 년에 걸쳐 그룹 차원으로 전개해온 여러 노력들이 유엔과 협회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제64회 유엔 여성지위위원회(CSW, Commission on the Status of Women)’에서는 현대백화점그룹의 여성ㆍ아동 사회공헌 모델이 ‘공식 의견서(Written Statement)’로 채택되기도 했다.

공식 의견서에는 현대홈쇼핑이 업계 최초로 진행하고 있는 여성 생애주기별 지원 프로그램인 ‘하이(H!) 캠페인’을 비롯해 저소득층 아동을 위한 공부방 운영과 청각장애아동 수술비 지원, 그리고 현대어린이책미술관 운영을 통한 창의적 아동 교육 활성화 등 현대백화점그룹의 다양한 여성ㆍ아동 사회공헌사업이 소개됐다.

또한 지난 5월에는 현대백화점ㆍ현대홈쇼핑ㆍ현대그린푸드ㆍ현대리바트ㆍ한섬ㆍ에버다임  등 계열사 6곳이 유엔이 선정한 글로벌 친환경 가이드라인인 ‘GRP(Guidelines for Reducing Plastic waste)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이 때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는 GRP 인증 최우수 등급인 ‘AAA’를, 나머지 계열사 4곳은 우수 등급인 ‘AA’를 받았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여성ㆍ아동 등 소외계층의 경제적ㆍ사회적 자립을 도울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은 물론, 다양한 친환경 활동 등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며 “미래가치 창출을 위한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 경영 실천에도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