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엑스 푸드위크 2020’ 25일 개막, 뉴노멀 시대 푸드산업 미래 제시

0
119

코엑스가 ‘코엑스 푸드위크 2020(COEX FOOD WEEK 2020, 제15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을 25일부터 28일까지 총 나흘간 코엑스 전시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를 감안해, 오는 30일까지 코엑스 푸드위크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박람회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코엑스 푸드위크 2020은 국내외 식품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소개하며, 국내 식품 기업에 판로 확보와 수출 등의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 올해는 8개국 310개 사가 참여한 가운데 650여 부스 규모로 진행된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뉴노멀 시대에 부상하는 푸드산업의 다양한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며 인류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제시할 예정이다. 특히 ‘슬기로운 집밥생활’을 주제로 코엑스 A홀과 B홀에서 건강하게, 달콤하게, 스마트하게, 행복하게 4가지 존을 중심으로 다양한 제품과 식문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우선 ‘건강하게’ 존에서는 코로나 시대를 맞아 건강한 밥상을 테마로 프리미엄 농수축산물관∙면역력튼튼관∙HMR간편식관이 운영된다. 전국 각지에서 생산된 프리미엄 식품원물과 특산식품부터 면역력 강화 및 다이어트 식품까지 다양한 건강식품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달콤하게’ 존에서는 원재료부터 베이킹 도구 및 기기, 완제품까지 살펴볼 수 있는 전시를 통해 제과제빵을 함께 즐기며 배울 수 있다. 베이커리페어와 디저트쇼, 베이커리 기능경진대회가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스마트하게’ 존에서는 미래 식품 산업을 이끄는 똑똑한 밥상을 엿볼 수 있다. 푸드테크산업전을 통해 포장∙유통∙콜드체인 등 미래 식품 산업을 이끄는 기업들과 최신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국내외 푸드테크 전문가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식품 트렌드를 소개하는 ‘코리아 푸드테크 컨퍼런스도’도 동시 개최된다.

마지막으로 ‘행복하게’ 존에서는 ‘푸드위크 초이스’를 통해 푸드위크가 선정한 식음료 및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소개한다. 보자기 포장 및 크리스마스 리스 만들기 등의 원데이 클래스와 슬기로운 밥상전 전시를 통해 최신 식품 트렌드를 몸소 느끼고 체험할 수 있다.

이번 박람회 기간에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화상 상담회 형식의 해외수출상담회와 푸드테크를 주제로 한 온∙오프라인 글로벌 세미나도 진행될 예정이다. 더불어 온라인 박람회에서도 ‘코엑스 푸드위크 2020’ 참여 업체 정보를 상세히 제공하며, 실시간으로 판매자와 소비자가 소통할 수 있는 라이브 커머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코엑스 푸드위크 사무국은 “이번 박람회는 온∙오프라인을 모두 활용하여 코로나 시대를 맞아 변화하는 푸드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누구나 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며, “다양한 프로그램과 콘텐츠로, 국내 식품 기업들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박람회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체계화된 방역 프로토콜을 통해 철저한 방역 속에서 진행된다. 전시장 각 출입구부터 안면인식, 비접촉 체온계로 발열 검사와 에어샤워기를 통한 철저한 방역 조치를 취한다. 이외에도 2시간마다 환기를 실시하고, 매일 행사 종료 후 소독을 실시하는 등 관람객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