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선물로 인테리어 소품 인기

0
344

유통가에 집 꾸미기 열풍이 불면서 먹거리 중심이었던 명절 선물로 홈 인테리어 소품이 뜨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명절을 앞두고 룸 스프레이, 디퓨저 등 ‘홈 앤 퍼스널 케어’ 페이지를 선보인 결과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5일 매출 기준 전년 동기 대비 89.2% 신장세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가심비’를 중시하는 트렌드가 확산하고 셀프 홈 인테리어가 인기를 끌면서 먹거리 일색이었던 명절 선물도 변화하는 것으로 신세계백화점은 분석했다.

실제 신세계는 지난해 추석 명절 행사 최초로 선물세트 카탈로그에 ‘홈&리빙’ 코너를 선보인 결과 추석 선물세트 본 판매기간(9월 15∼30일) 생활 선물세트가 당초 계획보다 50%가량 더 판매됐다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홈 앤 퍼스널 케어’ 페이지를 통해 ‘아쿠아델엘바 룸스프레이/석고방향제 세트'(9만6천 원), ‘밀크하우스 캔들 세트'(5만5천 원) 등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