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오아울렛, 명품 브랜드 ‘착한 가격’ 대전 진행

0
633

마리오아울렛(회장 홍성열)이 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 약 일주일에 걸쳐 5월 맞이 할인 이벤트 막바지 특가전을 진행한다.

먼저 상권 최대 규모의 ‘해외 명품 브랜드 대전’이 마련됐다. 프라다, 지방시, 생로랑, 버버리, 페라가모와 같은 전통 럭셔리 브랜드와 더불어 토리버치, 마이클코어스, 톰포드 등 컨템포러리 명품 브랜드가 총출동한다.

이번 대전에서는 프라다 토트백, 지방시 토트백를 각 99만원, 발리와 몽블랑 남성 반지갑 19만 9000원 등 인기 명품 브랜드 제품이 대폭 할인된 가격에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 명품 브랜드 대전은 3관 11층 이벤트홀에서 진행된다.

같은 기간 마르페광장에서는 디스커버리, 아이더, 몽벨, 밀레 등 유명 인기 아웃도어 브랜드가 참여하는 ‘4대 인기 아웃도어 브랜드 대전’이 개최된다. 티셔츠는 1만5000원부터, 바지는 3만5000원부터 판매되는 등 다양한 여름 대비 아웃도어 상품을 최대 8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그 외 캘빈클라인 여성 청바지를 구입하면 1벌 당 1벌을 추가 증정하고, 여성복 브랜드 구호 의류를 상권 단독으로 7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3관 지하 1층에서는 휠라 티셔츠와 운동화를 최대 8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19일에는 마리오아울렛 3관 1층에 인기 여성복 브랜드 ‘레니본’이 신규 오픈한다. 입점을 기념해 블라우스, 원피스, 레인코트 등의 특가 상품이 마련되며, 오픈 당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추가 1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주말인 20일과 21일 양일에 걸쳐 당일 5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1관 정문 앞에서 연천 허브빌리지 허브 화분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

마리오아울렛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된 특가전은 남녀노소를 모두 아우르는 다양한 인기 유명 브랜드가 참여하는 가운데 해외명품 대전은 규모 면에서 상권 최대일 뿐만 아니라 전통 명품 브랜드부터 컨템포러리 명품 브랜드까지 참여시켜 고객들의 발길을 모을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