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그룹형지, ‘4060여성’ 닫았던 지갑 열고 보상 소비로 회복세 뚜렷

0
239

코로나19 확산세가 잠잠해지면서 4060 주부들이 닫았던 지갑을 열기 시작했다. 17개 브랜드 전국 2천여 개 매장을 전개하는 패션그룹형지가 코로나19로 3,4월 주춤했던 매출이 5월들어 빠르게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5월 1일부터 4일까지 그룹사 매출이 100억원으로 전년 대비해 10%대의 추가 성장을 기록했다. 일평균 매출로 보면 25억원으로 3월 그룹사 일평균 매출 12억원, 4월 16억에 비하면 3월 비해서는 208% 성장, 4월 대비해서는 156% 성장하면서 완연한 회복세인 것이다.

이는 징검다리 연휴가 지속되면서 주부들이 모처럼 쇼핑에 나선 것이고,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 온라인 개학 등 가족 구성원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집안일에 지쳤던 여성들이 이 기간 보상적 소비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갑자기 찾아온 무더위로 여름 옷 장만에도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크로커다일레이디는 5월 이후 2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일평균 7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월인 4월 일평균 3.7억 대비 190% 상승한 수치다. 크로커다일레이디는 최근 진행한 ‘엄마 프사(프로필사진) 바꾸기 대작전- 엄마, 멋부려도 괜찮아’ 메이크오버 캠페인을 매장과 연계해 여름 신상품 판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5월 감사의 달을 연계한 할인 프로모션과 더불어 VIP 고객 초청 이벤트, 멤버십회원 대상 소통 강화 등으로 매장 방문을 독려하고 있다. 또한 골프웨어 까스텔바작, 형지I&C의 남성복 본(BON), 형지에스콰이아의 제화 브랜드 에스콰이아 등 5월 들어 전월인 4월 대비 150% 대의 성장세를 기록중에 있다.

패션그룹형지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점차 수그러들고 ‘생활 속 거리 두기’로 방역지침이 변경되면서 가두매장의 대표 회사인 형지 매장에도 훈풍이 불고 있다. 집안 생활과 가정 돌봄에 지친 주부들이 지갑을 본격적으로 열면서 업계도 빠르게 회복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긴급재난지원금, 지역화폐 등이 지급되면서 생필품 이외에도 의류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재난지원금이 사용되면 가성비로 정평이 난 국민복 기업인 형지의 패션 브랜드들이 호평을 받을 것이라며, 옷입는 행복을 지속적으로 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