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국내 1호 식품 분야 ‘우수 시험·검사기관’ 지정

0
142

현대그린푸드 식품위생연구소가 정부로부터 국내 1호 식품분야 ‘우수 시험·검사기관’으로 지정됐다. 현대그린푸드가 식품위생 안전 역량을 대내외로부터 다시 한번 인정받은 것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자사 식품위생연구소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올해 처음 시행된 식품 분야 ‘우수 시험·검사기관’으로 지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식품 분야 ‘우수 시험·검사기관’은 식약처가 시험·검사기관을 대상으로 식품 안전 검사 역량 등을 평가하는 제도로, 국내 149개 시험·검사기관 중 현대그린푸드 식품위생연구소가 처음으로 선정됐다.

우수 시험·검사기관에 지정되기 위해선  3년간 품질관리기준 식품의약품안전처 평가 점수 90점 이상, 국제 품질관리기준(ISO/IEC 17025) 에 적합한 품질관리문서(KOLAS) 보유, 3년 이상 시험·검사 업무 적합 수행, 식약처 및 국제표준화기구 운영 숙련도 평가 참여 실적 보유 등 식약처가 제시한 네 가지 까다로운 지정요건을 갖춰야 하는데, 현대그린푸드 식품위생연구소는 이를 모두 충족했다.

현대그린푸드 측은 식품위생연구소가 식약처의 네 가지 지정요건을 충족한데다, 국내 식품업계 최대 규모의 전문 장비와 식품 안전 검사 역량을 보유한 점 등이 식약처로부터 좋은 평가로 이어져 식품위생 우수 시험·검사기관에 지정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현대그린푸드는 식품위생과 관련해 석·박사 연구인력 23명을 보유하고 있는가 하면, ‘유해물질 분석기(ICP-MS/LC-MSMS)’ 등 국제 기준 분석 기기(300종)를 갖춘 국내 최고 수준의 시험·검사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식품위생연구소는 매년 식중독 세균, 식품첨가물, 중금속, 노로바이러스, 잔류농약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수많은 분석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며 “다년간의 쌓아온 식품 위생 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식자재 및 단체급식, 밀키트 등 다양한 제품군의 위생 안전을 세심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그린푸드 식품위생연구소는 이번 식품위생 우수 시험·검사기관 지정 이전에도 국내외 검사 기관으로부터 그 역량을 인정받아 왔다. 국제 품질관리 기준(ISO/IEC 17025)을 충족해 지난 1998년부터 22년째 ‘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기관’으로 인증받고 있으며, ‘식품 등 시험·검사기관(1999년)’, ‘축산물 시험·검사기관(2001년)’에도 지정된 바 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이번 식품위생 우수 시험·검사기관 지정으로 식품위생연구소가 식품위생 연구 및 관리 전문성을 다시 한 번 인정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으로부터 가장 신뢰받는 식품 기업을 만들기 위해 식품 위생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